Quantcast

‘데이트 폭력’ 논란 강태구, 현재 SNS 댓글 반응은? “여자 패는 남자는 쓰레기만도 못한 X”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8.03.06 02: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가수 강태구가 전 연인 A씨의 폭로글로 논란을 빚고 있다.

강태구의 전 연인인 A씨는 지난 2일 자신의 SNS에 “강태구와 2012년부터 2016년까지 3년 반의 연인 관계를 이어나가는 동안 데이트 폭력을 당했다”고 밝혔다.

이어 “강태구와 만나는 동안, 헤어진 이후에도 오랫동안 정신적인 고통을 안고 살아야만 했다”며 “이에 강태구가 저에게 가했던 데이트 폭력의 여러 사례 중 일부를 밝히며 공론화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강태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강태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그는 “2년이 지나서야 이 사실을 공론화하려는 이유는 첫째로 그간 밝힐 용기가 나지 않았고, 둘째로 성폭력 및 데이트 폭력을 겪은 여러 피해자들의 목소리들을 듣고 나니 제 경험을 저 자신만의 문제나 고통으로 남겨둘 수 없다고 생각했고, 셋째로 더 이상 저와 같은 피해자가 생기지 않길 바라는 마음이 들었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A씨는 강태구가 옷차림과 행동을 꾸준히 지적하며 폭언을 일삼았고 강제로 포르노 시청을 종용했다고 말했다.

강태구 / 강태구 인스타그램
강태구 / 강태구 인스타그램

이에 네티즌들은 강태구의 인스타그램을 찾았다.

강태구가 남긴 마지막 인스타그램 게시물은 3일 전.

해당 게시물 아래 네티즌들은 “아버지께서 하신 말씀 중에서 ‘여자 패는 남자는 쓰레기만도 못한 놈’이라고 하셨던게 생각나네요”라며 “쓰레기는 재활용이라도 할 수 있지만 여자 패는 남자는 그러하지 않다고 하시면서 저에게 늘 강조하셨죠. 잘가세요”, “사랑하는 사람 때리는 건 어디서 배웠냐. 진짜 못된 짓 정도가 아니고 처벌 받을 일이다”등의 댓글을 남겼다.

지난 2013년 정규 앨범 ‘들’로 데뷔한 강태구는 최근 열린 제15회 한국대중음악상에서 최우수 포크 음반, 최우수 포크 노래 등 3관왕을 차지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