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JTBC '뉴스룸', 배우 오달수 잇따른 성추행 논란…추가 피해자 주장 나와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8.02.27 20: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지 기자] 배우 오달수가 성추문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추가 피해자임을 주장하는 엄모 씨가 뉴스룸에 출연했다.

부산에 살던 연극배우 엄모 씨는 2000년 초반 오달수와 만났다고 말했다.

엄모 씨는 "다른 팀과 조인해서 공연을 한다. 그 극단이 가마골에 있던 (연희단) 사람들이었다. 그 공연을 보러 오달수 씨가 왔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2003년 서울에 오디션을 보러 와 오달수에게 연기 조언을 구했다는 그.

하지만 엄모 씨는 그를 만난 오달수의 태도가 변했다고 주장했다.

엄모 씨는 "자기가 얼굴이 팔려 있으니 부끄럽다. 여기서 이야기하는 것 자체가 신경 쓰인다. 어디 들어가자는 식으로 말했다"고 주장했다.

JTBC 뉴스룸 캡처
JTBC 뉴스룸 캡처

이후 오달수가 엄모 씨를 데려간 곳은 모텔이었다고.

그의 말에 의하면 당시 오달수는 "이혼 후 집도 없다. 그냥 이 곳을 숙소로 잡은 것이다"라고 말했다고 한다.

이어 편하게 이야기를 하자며 옷을 벗기려는 행동과 함께 몸에 손을 댔다는 것이 엄모 씨의 주장이다.

엄모 씨의 말에 의하면 오달수는 오히려 "내가 너를 잡아먹느냐"는 식으로 스스로를 나쁜 사람인 양 느끼게 만들었다고.

이후 오달수는 화장실까지 따라왔지만, 당시 몸이 안 좋다고 말해 상황을 모면했다는 것이 엄모 씨의 주장이다.

당시 오달수를 따라갔던 자신을 자책하며 해당 사실을 알릴 수 없었다고 털어놓은 엄모 씨.

오달수 측은 JTBC 취재진의 해명 요구에 아무런 입장도 털어놓지 않았다고 한다.

JTBC 뉴스룸은 매일 저녁 8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