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차이나는 클라스’ 딘딘, 독도 문제에 대해 ‘사이다 반박’ 펼쳐…기대 만발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02.27 14: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딘딘이 독도 분쟁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뽐냈다.

27일 JTBC 측은 ‘차이나는 클라스’에서는 ‘독도와 위안부, 혐일을 넘어 극일로’라는 주제로 학생들과 토론을 했다고 밝혔다.

학생들과 문답을 가진 호사카 유지 세종대학교 교수는 동경대학교 공학부 시절 명성황후 시해사건을 접하고 한국에 유학을 오게 됐다.

이후 한-일 관계에 대한 깊은 관심으로 대한민국으로 귀화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현재 독도 분쟁, 위안부 문제 등 다양한 한-일 문제를 바로잡기 위해 연구와 강연에 힘쓰고 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호사카 유지 교수는 일본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세 가지 근거를 이야기하며 이에 대한 논리적인 반론을 제시했다.

일본이 주장하는 근거 중 첫 번째는 17세기에 울릉도와 독도의 영유권이 일본에 넘어갔다는 주장이다.

이에 딘딘은 “이미 조선의 어부 안용복이 일본으로 직접 건너가 독도 문제를 담판 지었다”며 역사적 근거를 들어 ‘사이다 반박’을 펼쳤다.

JTBC ‘차이나는 클래스’ 캡처
JTBC ‘차이나는 클라스’ 이미지

이날 그는 독도 분쟁에 관련된 많은 지식을 뽐내 교수마저 감탄하게 만든 ‘독도 우등생’으로 거듭났다.

놀란 이용주는 “딘딘이 전생에 안용복이 아니었을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지는 강연에서 호사카 유지 교수는 1965년 맺은 한일협정 당시 독도를 포기했던 일본이 태도를 바꾼 이유를 설명하기도 했다.

1990년대 새롭게 제정된 국제 해양법에 따라 독도가 ‘섬’이 되자 일본은 배타적 경제 수역을 늘이기 위해 독도를 자국 영토라고 주장하기 시작했던 것이다.

호사카 유지 교수에게 ‘독도 분쟁’의 내막을 들은 학생들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차이나는 클라스’는 28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