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JTBC 온에어 뉴스룸’, “문재인 대통령, 미투 운동 적극 지지”…‘2013년 친고죄 조항 삭제도 언급’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02.26 20: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뉴스룸’ 문재인 대통령이 미투 운동을 적극 지지했다.
  
26일 JTBC ‘뉴스룸’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미투 운동을 적극 지지했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미투(Me Too) 운동’과 관련, “피해자의 폭로가 있는 경우 형사고소 의사를 확인하고, 친고죄 조항이 삭제된 2013년 6월 이후 사건은 피해자 고소가 없더라도 적극 수사하라”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고 “강자인 남성이 약자인 여성을 힘이나 지위로 짓밟는 행위는 어떤 형태의 폭력이든, 어떤 관계이든, 가해자의 신분과 지위가 어떠하든, 엄벌에 처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이어 “젠더 폭력은 강자가 약자를 성적으로 억압하거나 약자를 상대로 쉽게 폭력을 휘두르는 사회 구조적인 문제”라며 “그래서 부끄럽고 아프더라도 이번 기회에 실상을 드러내고 근본적 대책을 마련하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곪을 대로 곪아 언젠가는 터져 나올 수밖에 없던 문제가 이 시기에 터져 나온 것"이라며 "특히,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우리 정부의 성평등과 여성인권에 대한 해결 의지를 믿는 국민의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JTBC 뉴스룸은 매일 저녁 8시에 방송된다.
 
또한 TV 뿐만 아니라 JTBC 온에어를 통해서도 시청할 수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