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스티’ 임태경, 김남주 때문에 살인자가 된 사실 밝혀졌지만 청와대 입성?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02.24 23:2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미스티’에서는 임태경과 김남주와의 과거가 밝혀졌다.
 
24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미스티’에서는 혜란(김남주)은 명우(임태경)를 보고 예전의 기억을 떠올렸다.
 

jtbc‘미스티’방송캡처
jtbc‘미스티’방송캡처

 

바로 자신을 고등학교때 자신을 성폭행하려는 남자를 죽이고 명우(임태경)가 다 뒤집어 쓴 것이다. 

어린 명우는 그로 인해서 교도소에 들어갔고 어린 혜란은 교도소에 수감 중인 명우를 만나러 면회를 가지만 거절을 당했다.
 
혜란(김남주)은 나중에 교도관을 통해서 명우에게 청첩장을 전달했고 명우는 태욱(지진희)과 혜란(김남주)의 결혼 소식에 충격을 받았다.
 

또 케빈리(고준) 사건이 검찰에 송치 됐음에도 불구하고 혜란(김남주)이 청와대 대변인으로 내정되면서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자아내게 했다.
 
한편, jtbc 금토드라마 ‘미스티’는 매주 금요일, 토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