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뉴스룸’ 검찰, 김관진 전 장관 거주지 압수수색…‘군 사이버사령부 정치 개입 의혹 관련’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02.24 20:4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김관진 전 장관 수사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24일 JTBC ‘뉴스룸’에서는 김관진 전 장관이 압수수색을 당했다고 전했다.
 
오늘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검사)은 전날 오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를 받는 김 전 장관의 주거지를 압수수색 했다.

김관진 전 장관은 2013∼2014년 군 사이버사령부의 정치 개입 의혹을 국방부가 수사하는 과정에서 사건 축소·은폐를 지시한 의혹이 있다.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이에 검찰은 당시 군 지휘책임자였던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을 정조준 중이다.

검찰은 김 전 장관이 사건 축소·은폐에 깊이 관여했다는 진술을 토대로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한 데 이어 피의자로 소환할 방침이다.

구속영장이 발부돼 수감 중이던 김관진(68) 전 국방부 장관은 최근 중앙지법 형사합의51부(부장판사 신광렬)에게 재심사를 받아 석방됐다.

재판부는 김 전 장관에 대해 “위법한 지시 및 공모 여부에 대한 소명 정도, 변소 내용 등에 비춰볼 때 범죄 성립 여부에 대해 다툼의 여지가 있어 방어권을 보장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 전 장관은 재심사 결과가 나온 당일 밤 서울구치소를 나왔다.

하지만 그를 향한 수사는 끝나지 않았으며 분명 현재진행형이다.

JTBC 뉴스룸은 매일 저녁 8시에 방송된다.
 
또한 JTBC 온에어를 통해서도 시청할 수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