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2018 평창] 여자 컬링, 연장 접전 끝 한일전 승리 ‘금메달 가즈아’

  • 이원선 기자
  • 승인 2018.02.23 23: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선 기자]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었다. 여자 컬링 대표팀의 준결승 경기는.

23일 강릉컬링센터에서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준결승전이 진행됐다.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과 맞붙을 상대는 일본팀. 한일전이었다.

특히나 예선 게임서 한국 대표팀은 유일하게 일본팀에게만 1패를 가진 바. 그 설욕을 할 때가 온 것이다.

장내는 1엔드부터 긴장감이 멤돌았다. 하지만 그 긴장감은 선수들에게는 영향을 끼치지 않았나보다.

김은정 김영미 김선영 김경애는 서로 호흡을 맞춰 한 엔드씩 승리를 향해 나아갔다.

특히 김경애와 김은정의 활약이 돋보였다. 김경애의 경우 그야말로 인생 경기를 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하고자 하는 작전대로 성공시켜 박수를 받았다.

여자 컬링 대표팀 / 뉴시스 제공
여자 컬링 대표팀 / 뉴시스 제공

일본의 실력도 만만치 않았다. 두 팀의 우열을 가릴 수 없는 경기, 결국 컬링 연장이 진행됐다.

하지만 한국 대표팀의 기세를 일본 컬링팀이 꺾을 순 없었다.

연장 11엔드에서 1점을 내며 승리의 기쁨을 누렸다.

한국 컬링 대표팀은 오는 25일 오전 9시 5분, 스웨덴과 결승전을 펼친다.

일본전 컬링 연장 접전으로 이미 은메달은 확보해둔 상황. 금메달에 한 걸음 더 나가아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