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틀포레스트’, 도심 속 지친 이들에게 작은 숲 선사 “너도 나도 ‘혜원’”

  • 이원선 기자
  • 승인 2018.02.23 21:4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선 기자] ‘리틀포레스트’가 작은 숲을 선사한다.

일본의 동명 만화를 원작으로 시험, 연애, 취업… 뭐하나 뜻대로 되지 않는 혜원(김태리 분)이 모든 것을 뒤로 한 채 고향으로 돌아와 오랜 친구인 재하(류준열 분), 은숙(진기주 분)과 특별한 사계절을 보내며 자신만의 삶의 방식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리틀포레스트’는 현실에 지친 관객들에게 따스한 위로와 포근한 휴식을 선사하며 관객들의 깊은 공감대를 형성할 예정이다.

2018년 화제의 키워드 ‘N포세대’, ‘워라밸’, ‘퇴준생’은 각박한 삶을 살고있는 현실을 반영하며 이제는 친숙한 신조어다.

‘N포세대’는 사회, 경제적 압박으로 인해 많은 것을 포기한 세대를 지칭하며 워라밸’은 과도한 업무 속에서 찾는 일과 삶의 균형(work-life balance)을 찾은 사람, 그리고 ‘퇴준생’은 퇴사를 준비하는 회사원들을 일컫는 키워드로 팍팍한 현실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리틀포레스트’ 속 혜원, 재하, 은숙이 놓여있는 상황은 다르지만 그들의 모습은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을 투영하여 깊은 공감대를 자아낸다.

반복되는 일상에 지친 취업 준비생 혜원은 무엇하나 마음대로 되지 않는 도시 생활을 뒤로하고 고향으로 돌아오는 캐릭터로 취업 뿐 만 아니라 내집 마련, 결혼 등 많은 것을 포기한 ‘N포세대’들의 모습과 닮아있다.

리틀포레스트/ 영화 포스터
리틀포레스트/ 영화 포스터

대학 졸업 후 곧바로 취업에 성공했지만 다시 고향으로 돌아온 재하는 ‘워라밸’을 대표하는 캐릭터로서 일과 삶의 균형을 주체적으로 결정하며 회사 생활에 지친 관객들에게 대리만족을 선사할 예정이다.

향에서 안정적인 직장생활을 하고 있지만 힘든 일상에 일탈을 꿈꾸는 은숙은 ‘퇴준생’과 가장 가까운 캐릭터로 고단한 직장 생활에 지친 청춘들의 공감대를 자극할 것이다.

올 봄, 세 친구들을 통해 공감과 위로를 선사할 영화 ‘리틀포레스트’가 오는 28일 관객을 만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