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근황] 일본 컬링 요시다 치나미, 귀여운 마네키네코(행운의 고양이) 흉내…‘정말 행운을 불러올 듯’

  • 장은진 기자
  • 승인 2018.02.23 20: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은진 기자] 여자 컬링 준결승으로 일본 요시다 치나미 선수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고 있다.

최근 요시다 치나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manekineko #よく似てるって言われる”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치나미는 행운의 고양이, 혹은 복고양이라고 불리는 마네키네코의 옆에서 그 흉내를 내고 있다.

 

요시다 치나미 인스타그램
요시다 치나미 인스타그램

 

이에 네티즌들은 “귀여워”, “정말 행운을 불러올 것 같아요”, “좋은 경기 기대하겠습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요시다 치나미는 컬링 일본 국가대표이며 대한민국과 일본의 컬링 여자 준결승전은 오늘(23일) 밤 8시 5분에 시작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