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집밥 백선생 시즌3’, 색다른 두부 요리 공개…‘두부틈새전골·스크램블·덮밥·대패삼겹살두부조림’

  • 정희채 기자
  • 승인 2018.02.23 15: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희채 기자] '집밥 백선생 시즌3'에서 두부를 활용한 두부스크램블, 두부덮밥, 대패삼겹살 두부조림 등 다양한 두부 요리가 등장했다. 

과거 방송된 케이블TV tvN 예능프로그램 '집밥 백선생 시즌3'에는 다양한 두부 요리 레시피가 공개됐다. 

백종원은 스크램블부터 두부덮밥, 대패삼겹살두부조림, 두부틈새전골의 레시피를 공개했다.

먼저 두부스크램블은 볼에 달걀 두개를 넣어 풀고, 두부 반모를 칼을 대고 아래로 내려 으깼다. 대신 나무도마는 도마 속 잡내가 두부에 밸 수 있으니 사용하지 말고, 나무도마밖에 없을 경우 랩을 씌우라는 팁을 알렸다. 달걀물에 으깬 두부를 넣고 다시 섞어준다. 이때 소금 한 꼬집을 넣는다. 또한 기름 대신 버터 한조각을 넣어 팬에 넣어주면 버터 향을 즐길 수 있다고. 이후 팬에 재료를 넣으면 두부스크램블이 완성됐다. 마지막으로 후춧가루를 살짝 넣으면 좋다. 달걀 맛을 강하게 내기 위해선 달걀을 더 넣으면 된다. 

이어 베이컨을 기름 없이 팬에 노릇노릇 굽고, 내친김에 식빵도 구워 두부스크램블과 함께 먹는 백종원과 제자들이었다.  
 

‘집밥 백선생3’ 방송 캡쳐
‘집밥 백선생3’ 방송 캡쳐

계속해서 두부스크램블 응용 버전 요리 레시피가 전수됐다. 백종원은 베이컨과 대파를 잘게 자르고, 두부 한 모를 으깨 재료를 준비했다. 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베이먼을 먼저 볶고 파까지 넣어 어느정도 익은 뒤 으깬 두부를 넣는다. 소금 후추를 살짝 넣어 볶아준다. 백종원은 "한가지만 더 들어가면 순식간에 확 바뀐다"고 했다. 그 정체는 치즈였다. 슬라이스 치즈 두 장을 준비해 큼직하게 자른 뒤 두부스크램블 위에 올렸다. 빵 위에 올린 뒤 여기에 케찹을 뿌리고 먹으면 두부스크램블 샌드위치가 됐다.  

이어, 두부 덮밥 세리피로는 파와 두부를 으깨고, 팬에 식용유를 두른다. 여기서 포인트는 건 새우였다. 건새우 한주먹을 준비한다. 통으로 먹기 싫을 경우 굵직하게 잘라주면 된다. 파를 먼저 볶아 파기름을 낸 뒤 대파가 노릇노릇해지기 전 건새우를 넣는다. 이후 으깬 두부 한 모를 넣고 설탕 1/4 숟갈을 넣는다. 두부의 수분이 충분히 날라갔을 때, 어떤 종류든 액젓을 두 숟갈 반 넣고 볶는다. 아이들용은 이 상태로 완성이지만, 자극적으로 칼칼하게 먹고 싶은 어른들을 위해선 청양고추 두개를 다지듯 잘게 썰어주고 팬에 다시 넣고 볶는다. 여기서 식초도 한 숟갈 넣는다. 이후 밥 위에 올리면 완성된다.  

지금까지 아침 식사용 두부 요리였다면, 본격적으로 정통 두부 요리에 돌입했다. 백종원은 대패삼겹살을 활용한 대패 두부조림 레시피를 전수했다. 두부 한 모 기준 대패삼겹살 두 주먹을 준비한다. 백종원은 대패삼겹살을 통째로 써도 되지만 가위로 잘라줘도 된다고 했다. 팬에 대패삼겹살을 넣고 그 위에 자른 두부를 넣어준다. 대파 한 주먹과 청양고추, 간마늘 한 숟갈, 고춧가루 두 숟갈, 설탕 한 숟갈, 깨소금 두 숟갈을 넣어준다. 간은 진간장 1/3컵, 물 은 자박자박해질 정도로 한 컵을 넣는다. 들기름 두 숟갈과 감칠맛을 위해 액젓을 한 숟갈 넣어준다. 재료를 전부 올린 뒤 불을 켜주고 조리면 된다. 

백종원은 "여기서 포인트는 간을 봤을 때 짜다면, 조림이니 물을 더 넣지 말고 두부를 더 넣든가 감자나 양파 등을 추가로 얼른 넣어주면 된다"고 했다. 이어 "난 그럴리 없다. 간을 기막히게 해놨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계속해서 일품 두부요리인 두부틈새전골 레시피가 전수됐다. 두부, 간 돼지고기, 대파, 만능맛간장을 준비한다. 대파는 반으로 잘라서 잘게 잘라 한 컵 준비한다. 간 돼지고기도 한 컵을 준비하고 맛간장은 1/4컵, 간 마늘 한 숟갈, 깨소금 한 숟갈, 설탕 1/3을 준비해 전부 섞는다. 참기름은 맨 마지막에 넣어준다. 젓가락을 여러개 뭉쳐 원을 그리듯 돌리면 소가 더 찰져진다. 마무리로 참기름 한 숟갈을 넣으면 소가 완성된다. 

이후 두부를 반으로 자른다. 튀김용 긴 젓가락을 사용해 두부 양 옆으로 놓고 썰어준다. 그렇다면 두부가 끝부분만 남은채 썰리게 된다. 칼집을 벌린 뒤 돼지고기소를 적당히 채운 뒤 냄비에 차례차례 넣어준다. 이떈 두부를 밀착해서 넣는다. 돼지고기 소가 남았을 경우 포기김치를 잘라서 김치 위에 두고 말아주면 된다. 김치는 추가로 잘라서 냄비에 넣어준다. 그리고 간마늘 한 숟갈, 대파, 청양고추, 홍고추, 채썬 양파 반개를 넣어주면 된다. 

전골인만큼 1시간 정도 물에 불린 당면을 올려주면 푸짐해진다. 이후 물 다섯 컵을 투하한다. 물은 재료가 살짝 잠길 정도로 넣어주면 되고 고춧가루 두 숟갈, 찌개용 만능맛간장을 적당히 넣어주면 된다. 백종원은 반컵을 넣었다. 마지막 포인트는 액젓이다. 액젓 세 숟갈로 전골의 풍미를 살렸다.

‘집밥 백선생 시즌4’는 3월 7일 밤 9시 40분에 첫방송 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