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피 철철 흘리며 택시 강도 주장한 여성, 알고보니 모두 자작극?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02.23 15: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피를 철철 흘리며 택시강도를 당했다는 여성의 주장이 ‘자작극’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있다. 

지난 21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아시아원은 태국 경찰이 '택시 강도'를 주장하던 여성에게서 자작극이라는 자백을 받아냈다고 보도했다. 

지난 21일 태국 방콕에 사는 여성 통프라카이(Thongprakai)는 피투성이의 몸을 하고 경찰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심상치 않아 보이는 여성의 상태에 깜짝 놀란 경찰은 자초지종을 물었고, 통프라카이는 간밤에 택시기사에게 강도를 당했다고 진술했다.

그의 진술에 의하면 평범하게 보였던 택시기사는 자신이 인출한 현금다발을 보고 한순간에 돌변해 칼을 들이밀고 돈을 전부 빼앗아 갔다. 

통프라카이는 자상으로 가득한 자신의 팔을 증거로 내보였다. 

The Nation
The Nation

여성의 증언을 토대로 택시기사 수배를 시작한 경찰은 수사가 진행되면서 수상한 기운을 느끼기 시작했다. 

교통 카메라나 CCTV에 남은 영상이 여성의 증언과는 전혀 다른 말을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통프라카이는 당초 길가에 설치된 ATM기를 보고 잠시 택시를 세워 돈을 뽑았다고 했으나, 택시는 ATM기를 그저 스쳐 지나갔다. 

곳곳에 설치된 카메라에서 강도 사건의 흔적 또한 보이지 않았다.

몇 시간 동안의 심문 끝에 경찰은 그의 입에서 ‘모든 것을 혼자 꾸몄다’는 자백을 받아냈다. 

팔에 남겨진 자상은 자해한 흔적인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자작극을 꾸민 이유에 대해서는 아직 알아내지 못했으며, 간밤의 강도 사건으로 깜짝 놀랐을 시민들에게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