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로또보다 더?"…20년간 꾸준히 복권 구입한 할아버지…270억 '당첨'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8.02.23 15: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지 기자] 20년 간 꾸준히 복권을 구입한 할아버지에게 드디어 행운의 잭팟이 터졌다.

지난 21일(현지 시간) 유튜브 채널 'Guardian News'는 복권에 당첨되고 눈물을 쏟는 할아버지 데니스 반필드(Dennis Banfield, 87)의 사연을 전했다.

데니스 할아버지는 지난 1994년부터 일주일에 3번씩 꾸준히 복권을 구입해왔다.

YouTube 'Guardian News'
YouTube 'Guardian News'

처음에는 당첨을 꿈꿨지만, 20년이라는 세월 동안 반복해서 하다 보니 이제는 할아버지에게 하나의 놀이가 됐다.

할아버지는 당첨되지 않아도 복권을 사는 것에서 얻는 행복을 누렸다.

그러던 어느 날, 할아버지에게 깜짝 놀랄만한 행운이 도착했다. 바로 복권에 당첨됐다는 소식이었던 것.

데니스 할아버지의 당첨금은 무려 1,800만 파운드(한화 약 270억 원)에 달했다.

YouTube 'Guardian News'
YouTube 'Guardian News'

믿을 수 없는 소식에 할아버지는 눈물을 흘릴 수 밖에 없었다.

그 눈물에는 말로 차마 표현할 수 없는 기쁨과 감동이 담겨있었다.

할아버지는 "거짓말인 줄 알았다"며 "그만큼 복권 당첨 소식을 믿기가 어려웠다"고 말했다.

이어 "오래 살다 보니 이런 날도 오는 것 같다"며 "지금 너무 행복해 말도 제대로 안 나온다"고 덧붙였다.

꾸준한 정성에 하늘도 감동한 것이었을까. 할아버지는 복권 당첨금으로 아내와 편안한 노후를 즐길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