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불후의 명작 ‘맨 오브 라만차’, 4월 12일 개막…‘오만석·홍광호·김호영 등 뮤지컬 스타 총출동’

  • 장은진 기자
  • 승인 2018.02.22 17:5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은진 기자] 세계를 감동시킨 불후의 명작 ‘맨 오브 라만차’가 오는 4월 한국 관객을 찾는다.

22일 오디컴퍼니는 뮤지컬 ‘맨 오브 라만차’(프로듀서: 신춘수, 연출: 데이비드 스완)가 4월 12일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개막한다고 전했다.

돈키호테라는 이름으로 유명한 ‘맨 오브 라만차’ 1965년 브로드웨이 초연 이후 반세기가 넘도록 꾸준히 사랑 받아온 작품이자 국내에서도 2005년 국립극장에서 ‘돈키호테’로 첫 선을 보인 뒤 지속적인 공연을 통해 관객을 사로잡아 온 작품이다.

스페인의 대문호 미구엘 드 세르반테스의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맨 오브 라만차’는 작가 세르반테스가 감옥에서 자신의 희곡 ‘돈키호테’를 죄수들과 함께 공연하는 극중극 형식으로 진행된다.

자신이 돈키호테라는 기사라고 착각하는 괴짜노인 알론조 키하나는 시종인 산초와 모험을 찾아 다니며 우스꽝스런 기행을 벌이지만 특유의 진실함과 용기로 조금씩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인다.

국내에서 8번째로 선보이게 된 2018년 ‘맨 오브 라만차’는 꿈을 좇는 돈키호테의 모습에 더욱 주목한다.

특히 꿈꾸는 것조차 사치가 되어버린 현 시대에 잃어버린 꿈을 향해 돌진하는 그의 모습은 진정한 용기가 무엇인지를 깨닫게 한다.

또 다른 관전 포인트는 꿈을 향한 돈키호테의 강한 열망이 그의 죽음 이후 마치 바이러스처럼 주변 인물들에게도 전염된다는 점이다.

허망한 꿈을 꾸는 돈키호테를 조롱하지만 결국 그에게 완전히 동화되어가는 주변 인물들의 모습은 돈키호테가 전달하는 메시지를 더욱 강하게 만든다.

이번 시즌에서는 일부 장면의 순화를 통해 인물들이 새로운 삶을 향해 돌진하는 모습이 관객들에게 더 깊고 따뜻한 울림을 선사할 수 있도록 변화를 준비하고 있다.

역대 그 어느 시즌 공연보다 강력한 희망의 메시지를 선사할 2018년 ‘맨 오브 라만차’에는 반짝이는 별들이 총출동한다.

세르반테스이자 돈키호테 역에는 대중을 사로잡는 뛰어난 연기력의 소유자 오만석과 영국 웨스트엔드까지 사로잡은 월드클래스 뮤지컬 배우 홍광호가 캐스팅됐다.

뮤지컬 ‘헤드윅’, ‘그날들’, ‘킹키부츠’ 등의 작품에서 섬세한 표현력으로 극 중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 낸 오만석이 스크린과 무대를 종횡무진하며 쌓아온 연기력을 돈키호테 캐릭터에 어떻게 녹여낼 지가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2012년 ‘맨 오브 라만차’ 이후 6년만에 돈키호테로 다시 돌아온 홍광호는 호소력 있는 목소리와 깊이 있는 연기로 작품의 메시지를 관통하는 그만의 돈키호테를 선보인 바 있다.

올해 ‘제2회 한국뮤지컬어워즈’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실력을 다시 한 번 입증한 그가 이번엔 어떤 모습의 돈키호테를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맨 오브 라만차’ 포스터 / 오디컴퍼니
‘맨 오브 라만차’ 포스터 / 오디컴퍼니

 

돈키호테의 레이디 알돈자 역에는 뮤지컬 계의 디바 윤공주와 무한한 가능성을 입증하고 있는 배우 최수진이 캐스팅됐다.

뮤지컬 ‘아이다’, ‘노트르담 드 파리’, ‘아리랑’ 등의 작품에서 항상 새로운 모습에 도전해 온 윤공주는 이번 작품에서는 한층 깊어진 연기력과 힘있는 가창력을 선보인다.

무엇보다 역대 3시즌의 ‘맨 오브 라만차’ 공연에서 알돈자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해온 윤공주는 새로운 꿈을 향해 첫 발을 뗀 알돈자 캐릭터를 통해 진정성 있는 메시지를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뮤지컬 ‘뉴시즈’, ‘록키호러쇼’, ‘어쩌면 해피엔딩’ 등의 작품에서 다채로운 캐릭터를 선보여온 최수진은 그녀만의 알돈자를 보여주려는 의지가 강하다.

탁월한 가창력과 끊임없는 노력으로 자신만의 캐릭터를 만들어온 최수진의 알돈자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돈키호테의 시종이자 영원한 조력자 산초 역에는 2007년 ‘맨 오브 라만차’를 시작으로 모두 5시즌의 공연에 참여하며 익살맞은 대표 산초 캐릭터로 자리한 이훈진이 캐스팅됐다.

또한 최근 뮤지컬 뿐 아니라 예능과 방송 등에서 활발히 활동하며 개성 있는 존재감을 뽐내는 김호영은 주인에게 충성하는 인간적인 모습의 산초 역할을 소화해낼 예정이다.

카리스마 있는 도지사와 친절한 여관주인에는 최근 막을 내린 ‘타이타닉’에서 설계자 토마스 앤드류스 역할을 완벽히 소화해낸 문종원, 그리고 연극과 뮤지컬을 종횡무진하며 뛰어난 연기력을 선보이는 김대종이 캐스팅됐다.

돈키호테가 현실을 직시하도록 거울의 기사로 나타나는 까라스코 역할은 탁월한 가창력을 바탕으로 두터운 팬덤 층을 형성하고 있는 이창희가 맡는다.

뮤지컬 ‘맨 오브 라만차’는 4월 12일부터 6월 3일까지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4월 14일부터 4월 22일까지의 기간에 해당하는 1차 티켓은 27일부터 인터파크티켓, 예스24, 하나티켓에서 예매 가능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