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손잡이와 뚜껑도 없는 주전자 2만 원 주고 구매한 남성…알고보니 ‘86억’짜리 도자기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8.02.22 15: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한 남성이 2만 원에 샀던 주전자가 뜻하지 않은 큰 행운이 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1일(현지 시간) 영국 매체 데일리익스프레스는 골동품점에서 우연히 산 주전자 덕분에 큰돈을 벌게 된 남성에 대해 전했다.

골동품을 모으는 취미가 있었던 익명의 남성은 흰색 바탕에 푸른색 무늬가 그려진 주전자를 보고 매료됐다.

손잡이가 부러져있고 뚜껑도 없었지만, 그는 15파운드(한화 약 2만 원)를 주고 주전자를 구매했다.

이후 주전자의 가치가 궁금해진 남성은 전문가를 찾아가 감정을 부탁했고 깜짝 놀랄만한 소식을 들었다.

주전자가 알고 보니 250년 전 미국에서 최초로 만들어진 도자기인 것으로 판명 났기 때문이다.

WOOLLEY&WALLIS
WOOLLEY&WALLIS

이 주전자는 미국인에게 도자기 만드는 법을 전수하기 위해 왔던 장인 존 바틀람(John Bartlam)의 작품이었다.

남성이 단돈 2만 원에 사들였던 주전자는 경매에 부쳐져 무려 57만 5,000파운드(한화 약 86억 원)라는 어마어마한 가격에 팔렸다.

경매를 담당했던 관계자 더람(Durham)은 “주전자는 미국 도자기의 탄생과 깊은 연관이 있는 아주 귀중한 작품”이라며 “역사적으로도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 “남성의 인생을 바꿀 행운이 찾아온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지금 무척이나 기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해당 주전자는 역사적 의미가 큰 만큼 뉴욕에 있는 메트로폴리탄 박물관이 매입했으며 언제 전시가 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