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보름·이승훈 출전' 매스 스타트 경기방식 '이목 집중' 논란 잠재울까
  • 이원선 기자
  • 승인 2018.02.22 09: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선 기자] 매스 스타트 최강자들의 출격을 앞두고 매스 스타트 경기 방식을 향한 세간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매스 스타트는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 중 유일하게 순위를 매겨 메달 색을 가리는 종목. 한 조에 약 12~18명의 선수가 참가해 400m 트랙 16바퀴를 돌아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는 자에게 금메달이 목에 걸어진다.

매스 스타트 경기방식은 총 16바퀴를 도는데 4, 8, 12번 바퀴째 1,2,3등이 각각 5점 3점 1점을 받게 된다. 그리고 마지막 골인했을 때의 1,2,3등은 60, 40, 20점을 받는다.

이번 매스 스타트 경기가 주목되는 이유는 한국의 빙속 황제 이승훈의 주종목이자 논란의 선수 김보름의 출전 종목이기 때문.

24일 열리는 매스스타트 경기에는 이번 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팀추월 은메달리스트 이승훈, 정재원과 여자 팀추월에 나섰던 김보름, 박지우가 출전한다.

현재 남녀 랭킹 1위는 이승훈과 김보름. 두 사람이 평창올림픽을 통해 매스스타트 금메달리스트가 될 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여자 팀추월, 김보름 박지우 노선영/ 뉴시스 제공
여자 팀추월, 김보름 박지우 노선영/ 뉴시스 제공

한편 김보름은 태도 논란으로 최근 여론과 국민들의 뭇매를 맞은 바 있다. 여자 팀추월 경기가 열린 날, 김보름과 박지우의 팀을 생각하지 않는 태도는 큰 논란이 됐고, 배려 없는 스포츠에서 대다수의 국민들이 그들에게 등을 돌렸다.

이에 이번 매스 스타트 경기로 그 논란을 조금은 잠재울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