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발목 보이는게 부적절하다며 여학생들 집으로 보내…‘화제’
  • 안윤지 기자
  • 승인 2018.02.21 15: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윤지 기자] 여학생들의 바지 밑으로 살짝 보이는 발목이 부적절하다며 집으로 돌려보낸 학교가 성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0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납득하지 못할 학교의 복장 규정에 대해 보도했다.

영국 더럼에 사는 10대 제시카 윌리스(Jessica Willis)는 등교했다가 귀가조치를 당했다.

그날 제시카의 옷차림은 교복 블라우스와 재킷, 그리고 발목까지 오는 검은색 바지였다.

학교 측에서는 발목과 구두 사이로 보이는 발목을 문제 삼았다.

1인치(약 2.5센티미터) 정도 보이는 발목이 부적절하고 아이들을 산만하게 만든다는 것이다.

이날 제시카와 함께 귀가조치를 당한 학생은 50명가량이었고, 그중에 남학생은 포함되지 않았다.

제시카의 엄마 빅토리아(Victoria)는 “내 딸은 매일 셔츠와 검은색 바지, 검은색 구두를 착용한다. 여기서 얼마나 더 단정해져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또 “도대체 살짝 보이는 발목이 교육에 어떤 영향을 주고, 아이들을 산만하게 만드는지도 모르겠다. 집으로 보내진 아이들은 전부 여자아이들이다. 명백한 성차별이다”라고 주장했다.

NCJ
NCJ

그러나 학교 측의 반응은 요지부동이다.

학교는 “이미 학기 시작 전 복장 규정에 대한 공지문을 각 가정에 보냈고, 대다수의 아이는 규정을 지켜서 등교했다”며 “올바른 복장 규정이 학업 기여도를 높인다고 믿는다”고 전했다.

성차별 논란에 대해서는 입을 다문 셈이다.

현재, 학교 측의 과한 교칙에 부모들이 영국 각 언론사에 아이들의 복장을 공개하며 해당 사건을 공론화시키는 중이다.

학교 측이 과한 교칙, 특히 성차별 논란에 대해 납득할 수 있을 만한 답변을 내놓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Tag
#토픽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