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윤균상, 품종묘 논란에 안타까움 토로 '소신에서 분노로 바뀐 SNS'
  • 이원선 기자
  • 승인 2018.02.21 15: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선 기자] 윤균상이 세간을 발칵 뒤집고 있는 품종묘 논란에 입을 열었다.

21일 윤균상은 자신의 SNS에 "제발 좀. 뭐가 문젠지 알았고 원하시는데로 글도 다 지웠다"라는 장문의 글이 게재됐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은 윤균상이 최근에 들인 새 고양이 솜이. 솜이는 킬트종.

이를두고 일각에서는 "품종묘를 키우면 어미 고양이들은 새끼 공장이 되야 하는데 이를 키우나는 건 새끼 공장을 만드는 데 일조하는 일"이라며 비난을 보냈다.

윤균상/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윤균상/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품종묘 논란에 휩싸인 윤균상. 하지만 과거 그의 소신은 대중들에게 박수받았다.

당시 윤균상은 '삼시세끼-어촌편3'를 통해 자신이 키우는 고양이 쿵이와 몽이를 공개한 바.

방송 이후 반려묘 분양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자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고양이는 털이 강아지보다 몇 배로 빠집니다"라며 "고양이는 강아지처럼 애교가 많고 사람을 잘 따르는 동물이 아닙니다. 고양이 강아지 외롭고 쓸쓸하게 두면 안 돼요. 애완견, 애완묘는 병원비도 비싸고 미용 비용도 비쌉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그러면서 "보기에 예쁘다 혹은 호기심 때문에 아이들을 분양받으려 하지 말아주세요"라며 "아이들은 목숨이 걸린 아주 중요한 일입니다. 심사숙고하고 굳은 결심 후에도 고민고민 하시길"이라며 자신의 소신을 밝혀 이목을 끈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