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2018 평창] 여자 팀추월 최악의 경기, 논란의 박지우· 김보름 인터뷰
  • 이원선 기자
  • 승인 2018.02.20 00: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선 기자]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팀추월에서 보고도 믿기지 않는 최악의 경기가 나왔다. 이어 박지우, 김보름의 인터뷰까지 논란이 되고 있다.

19일 저녁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경기가 진행됐다. 이날 빙상위에는 김보름 박지우 노선영이 태극마크를 달고 나왔다.

하지만 그 태극마크가 부끄러운 순간이 연출됐다.

여자 팀추월 경기는 3명 가운데 가장 늦게 결승선을 통과한 선수 기록이 최종 성적이 된다.

이에 세 명의 선수 간의 호흡이 무엇보다 중요한 게임. 하지만 한국 대표팀 김보름 박지우 노선영은 이를 유념하지 않은 레이스를 펼쳤다.

경기 막판 노선영의 페이스는 떨어졌고, 팀 동료인 김보름과 박지우는 노선영과의 페이스 유지를 하지 않은 채 먼저 치고 나갔다.

이는 마치 여자 팀추월 경기가 아닌 개인전을 치르는 듯한 모습을 연출해 국민들의 반감만 샀다.

여자 팀추월, 김보름 박지우 노선영/ 뉴시스 제공
여자 팀추월, 김보름 박지우 노선영/ 뉴시스 제공

이어 진행된 박지우, 김보름 인터뷰에서는 논란의 불씨가 더욱 당겨졌다.

김보름은 “저희가 다시 이렇게 같이 출전하게 되면서 팀추월 연습을 많이 해왔다. 중간에 잘 타고 있었는데 마지막에, 좀..네 뒤에 저희랑 격차가 벌어지면서 기록이 아쉽게 나온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박지우는 “최대한 안 떨어지고 유지하는 걸 목표로 잡고 있었다. 보름언니가 팀추월에서 에이스 역할을 맡고 있었던 만큼 뒤에서 도움을 주었는데 뒤를 못 봤던 것 같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박지우와 김보름의 인터뷰는 노선영 까내리기라는 여론이 일파만파 커지며 두 선수를 향한 국민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한편 두 선수에 대한 아쉬움은 SBS 해설위원 제갈성렬의 입에서도 나왔다.

그는 경기 중 “선배로서 안타깝다”며 “선두인 김보름 선수가 조금 기다려야 한다”라고 충고했다.

논란의 박지우, 김보름 인터뷰. 이는 여전히 세간의 입에 오르내리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