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팩트체크] ‘이윤택 퇴출’ 서울연극협회, “성폭력 피해 폭로에 귀 기울이고 있어…피해자 인권에 힘쓸 것”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02.19 16: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연극계 단체들이 성추행 사실이 드러난 연극 연출가 이윤택에 대해 퇴출 조치를 내렸다.

19일 서울연극협회는 “지난 17일 긴급 이사회에서 이윤택 회원의 성폭력 사실을 묵과할 수 없는 심각한 범죄행위로 정의하고 정관에 의거 최고의 징계조치인 제명을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앞서 14일 극단 미인의 김수희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윤택 연출가의 과거 성추행 사실을 장문의 글로 게재했다.

이날 김수희 대표는 10여 년 전 지방 공연 당시 이 연출가로부터 성기 주변 안마를 요구받았다고 폭로해 파장이 일었다. 이후 미투 운동(Me Too, 성폭력 피해 고발)은 문화예술계의 다양한 영역으로 확대되었으며 이는 극단 내 성추행에 대한 폭로로 이어지고 있다.

이에 톱스타뉴스는 서울연극협회 방지영 부회장과 전화 인터뷰를 통해 사실 확인에 나섰다. 

기자회견중인 이윤택 연출 / 톱스타뉴스
기자회견중인 이윤택 연출 / 톱스타뉴스

이하 서울연극협회 방지영 부회장과의 문답

Q. 이윤택 외 극단 내 성추행 사건에 다른 가해자들이 있다는 폭로가 나오고 있다. 이 사실에 대해 알고 있나.
-이윤택 외에 전혀 알고 있는 바가 없다. 이후 이어진 폭로 글들은 실명이 언급된 것이 아니고 당사자가 인정한 것이 아니므로 협회가 알 수 없는 부분이다. 범죄 사실을 확인하기 전까지 누구도 범죄자라고 확정 지을 수 없으며 이윤택은 본인이 범죄 사실을 인정했기 때문에 제명한 것이다.

Q. 이어지는 폭로. 확산 가능성에 대해 어떤 입장인지.
-협회는 귀를 열고 지켜볼 예정이다. 회원들이 있기에 존재하는 협회다. 우리는 인권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안을 마련하고 회원들과 여론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할 것이다. 다만 그것이 범죄 사실로 확정이 됐을 때 가능하다. 

Q. 21일 피해자들의 모임이 열린다. 이에 대해 협회가 도움을 줄 계획이 있나.
-해당 모임은 협회와 전혀 관계가 없고 들은 바 가 없다. 현재로서는 이윤택 외에 그 누구도 범죄자라는 사실이 확정된 바가 없기 때문에 지원이나 도움을 드린 다고 말씀드릴 수가 없다. 다만 또 이와 같은 사태가 드러나게 된다면 그때 역시 회원들과 여론의 의견을 수용할 것이다. 협회는 계속해서 상처받은 분들의 의견에 귀를 기울이도록 노력하겠다.
  
한편, 이윤택 연출가는 오늘(19일) 오전 서울 명륜동 30 스튜디오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최근 알려진 성추행 논란에 관해) 법적 책임을 포함해 어떤 벌도 달게 받겠다”며 공개사과했다.

그러나, 성폭행에 대해 YES와 NO로 대답해 달라는 어느 기자의 강력한 요구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다.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 그 문제는 추후에 절차에 따라 밝히겠다”고 주장했다.

오늘 이윤택 연출가의 불성실한 답변과 계속되는 미투 운동의 폭로들로 문화예술계의 성추행 사건은 더욱 확산될 전망이다.

아래는 19일 서울연극협회 연덕이 페이스북에 게재된 입장 전문.

이윤택 회원에 대한 서울연극협회의 입장

서울연극협회는 이윤택회원과 관련한 일련의 사태에 대해 이루 말할 수 없는 참담함을 느끼며, 힘겨운 고통의 시간을 폭로한 동료 연극인분들에게 도의적 책임을 통감하고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

서울연극협회는 지난 2월17일(토) 긴급 이사회를 통해 이윤택회원의 성폭력 사실을 묵과할 수 없는 심각한 범죄행위라 정의하고, 정관에 의거 최고의 징계조치인 제명할 것을 결정하였습니다. 아울러 본 사건의 조직적인 방조와 은폐의 배경이 된 연희단거리패에 대해서도 그 책임을 물어 2018 서울연극제 공식참가를 취소하기로 하였습니다.

이제, 일련의 성범죄 사태는 연극인들뿐만 아니라 일반 국민들도 우리 연극계에 자정능력이 있는지 묻고 있습니다. 서울연극협회는 예술이라는 미명하에 권력의 그늘에서 희생되는 연극인이 없도록 윤리강령을 제정하고 모든 회원들이 실천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겠습니다. 또한 본 사건으로 촉발된 연극계 치부에 대해 외면하지 않고 계속 주시하며, 추후 범죄사실이 드러나는 대로 제명 내지 다시는 연극계에 발을 담을 수 없도록 관련 협회들과 공조하여 영구히 퇴출시킬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습니다.

서울연극협회는 자신들의 몸에 아로 새겨진 상처들과 오랜 세월동안의 고통들이 다시는 후배연극인들에게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는 간절한 염원과 의지를 담고 있음을 모든 회원들과 함께 엄중하게 받아들입니다. 앞으로도 모든 고통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같은 마음으로 함께 헤쳐 나가겠습니다.

2018. 2.19

서울연극협회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