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남자 피겨 차준환, 개인 최고점 경신…역대 최고성적 15위로 빛나는 '퇴장'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8.02.17 18:4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지 기자] 차준환이 대한민국 피겨 남자싱글 사상 최고성적을 내며 올림픽 경기를 마무리했다.

17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차준환은 165.16점(기술 84.94+예술 81.22)을 받았다. 

전날 쇼트 점수 83.43을 더한 차준환은 합계 248.59점을 기록.

기존 개인 최고점(242.45)에서 6.14점을 끌어 올렸다. 

또한 프리 개인 최고점(160.13)도 경신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이날 ‘일 포스티노’에 맞춰 연기를 시작한 차준환은 첫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깨끗하게 성공하면서 가산점 1.00을 챙겼다. 

피겨 차준환 / 뉴시스 제공
피겨 차준환 / 뉴시스 제공

쿼드러플 살코에서는 착지 도중 넘어지면서 4.00을 감점 당했으나 이어진 트리플 악셀+더블 토루프 연속 점프는 흔들림 없이 수행했다. 

플라잉 카멜 스핀과 체인지 풋 싯 스핀(이상 레벨 3)을 소화한 차준환은 트리플 악셀 단독점프와 트리플 플립+싱글 루프+트리플 살코 3연속 점프도 잘해냈다. 

이어 더블 악셀, 트리플 플립, 트리플 루프 단독 점프에서 모두 가산점을 챙기면서 점수를 높였다. 

차준환의 최종 성적은 전체 24명 중 15위. 한국 남자 선수가 싱글 프리에 진출한 것은 20년 만의 일이며, 그는 역대 최고 성적을 기록했다.

올림픽 무대에 첫 발을 내디딘 차준환. 앞으로 이어질 그의 스케이팅이 기대되는 바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