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 한정민, 자살 확정…‘자살 전에도 성매매 경악’
  • 장은진 기자
  • 승인 2018.02.15 19:5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은진 기자] 공개 수배 중 충남 천안시 한 모텔에서 숨진 채 발견된 제주 게스트하우스 살인용의자 한정민(32)의 사인이 자살로 확인됐다. 

15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대전연구소는 오전 8시30분부터 한씨에 대해 부검을 실시한 결과 전형적인 목맴사 소견을 보여 자살로 최종 판명됐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한씨는 지난 14일 오후 3시1분께 충남 천안시 동남구의 한 모텔방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시신은 한씨가 입실 종료 시간이 지나도록 나오지 않자 문을 열고 방에 들어간 모텔 주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조사 결과 방안에서 한씨가 도주 당시 입었던 검은색 점퍼와 빨간색 티셔츠, 현금 1만7000원, 유심칩이 제거된 휴대폰 1대, 담배 3갑, 콜라, 팝콘과자 등이 나왔다.

국과수는 한씨의 사망 시간을 직장온도 측정값을 토대로 14일 오전 6시30분에서 7시30분사이로 추정했다.

경찰은 한씨가 12일 오후 2시47분께 모텔 인근 편의점에서 자살에 필요한 도구를 구입해 20여분 후에 다시 모텔에 입실한 것으로 파악했다. 

이후 한씨는 이날 오후 8시께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젊은 여성을 방으로 불렀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한씨가 성매매 여성을 부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사건 용의자 한정민/ 제주 동부 경찰서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사건 용의자 한정민 / 제주 동부 경찰서

 

다음 날인 13일 한씨는 오후 4시11분께 잠시 외출한 후 다시 모텔 밖으로 나오지 않았다.

경찰은 범행현장에서 발견된 증거물과 도주 과정의 행각, 피해자의 신체·물품 등에 오직 피의자의 접촉증거만이 남아있는 점, 자살 부검소견 등을 토대로 이번 범행을 한씨 단독 범행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피해자의 부검결과 및 감정 결과를 회신받아 사건을 더욱 명확히 밝혀낸다는 방침이다.

한씨는 지난 7일 제주로 여행 온 관광객 A(26)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의 가족들은 피해자와의 연락이 끊기자 경찰에 실종신고를 접수했고, A씨는 11일 낮 12시20분께 게스트하우스 인근 폐가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