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으라차차 와이키키’ 이이경X손승원, 정인선 남편 찾아주려다 공사장 알바- 고원희, 블라우스 없이 면접?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02.14 00: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는 이이경과 손승원이 정인선의 아기인 솔이 아빠를 찾아주기로 했다. 
 
13일 방송된 jtbc 월화 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는 윤아(정인선)가 머핀을 만들어서 장사를 하기로 했다.

 

jtbc‘으라차차 와이키키’방송캡처
jtbc‘으라차차 와이키키’방송캡처

 
서진(고원희)은 윤아(정인선)에게 솔이 아빠를 어떻게 만났는지 물었고 윤아에게 불행한 과거와 솔이 아빠가 아기가 있다는 사실조차 모른다는 말을 들었다.
 
이에 준기(이이경)와 두식(손승원)은 윤아의 휴대폰에서 남자의 전화번호를 알아내고 찾아가게 됐다.
 
하지만 공사장에서 자신의 집을 짓던 남자에게 결혼할 여자가 있음을 알게 되고 할 수 없이 사실을 말하지 못하고 공사장 알바로 왔다고 말했다.
 

또 취준생 서진(고원희)은 최종면접을 준비하면서 커피를 쏟은 브라우스를 빨아놓고 입지 않고 면접을 보게 되면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자아내게 했다. 
 
한편,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매주 월요일, 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