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를 향한 ‘사랑’ 때문에 단 한 번도 운전대를 잡아본 적 없는 할아버지가 운전면허를 딴 사연
  • 이예지 기자
  • 승인 2018.02.13 16: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예지 기자] 단 한 번도 운전대를 잡아본 적 없는 할아버지가 운전면허를 딸 수 있게 한 원동력은 평생 함께한 아내를 향한 ‘사랑’이었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79세의 나이에 생애 첫 운전면허를 따는 데 성공한 키스 림버트(Keith Limbert, 79) 할아버지의 사연을 전했다.

YouTube 'NEW WORLD 360'
YouTube 'NEW WORLD 360'

영국 웨스트요크셔에 사는 키스 할아버지는 살면서 단 한 번도 운전을 해본 적이 없다. 운전에 있어 큰 공포심을 가졌기 때문이다.

그런 남편을 위해 아내인 앤(Anne) 할머니는 그동안 늘 할아버지의 운전기사 역할을 톡톡히 해왔다.

하지만 키스 할아버지는 평생을 피해다닌 운전대를 결국 잡게 됐다. 79세의 나이에 면허를 딸 결심을 하게 된 이유는 모두 아내 앤 할머니 때문이다.

YouTube 'NEW WORLD 360'
YouTube 'NEW WORLD 360'

지난 2015년 앤 할머니는 뇌졸중으로 쓰러졌다가 일어난 후 더이상 운전을 할 수 없게 됐다.

최근 아내가 유방암까지 앓게 되자 키스 할아버지는 아내를 병원에 데려가기 위해서라도 면허를 따야겠다고 결심했다.

도전은 쉽지 않았다. 두 번이나 운전면허 시험에 낙방했던 할아버지는 세 번째에 드디어 면허를 취득했다.

키스 할아버지는 “내 아내는 40년 동안 날 위해 운전했어요. 함께 모임을 갈 때 아내가 운전한다는 것은 내가 술을 마실 수 있다는 것을 의미했죠”라며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그동안 아내가 날 돌봤으니 이제 내가 아내를 돌볼 때가 됐습니다. 아내에게 많은 빚을 졌어요”라고 설명했다.

YouTube 'NEW WORLD 360'
YouTube 'NEW WORLD 360'

면허를 따서 가장 좋은 점은 다른 사람의 도움 없이도 아내를 병원에 데려갈 수 있다는 것이라고.

16살부터 지금까지 변함없이 알콩달콩한 부모님의 모습을 본 딸은 “두 분의 모습이 참 보기 좋다”며 “운전을 할 수 있게 된 아빠의 새 삶을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