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제주 게스트하우스 용의자, 경기도 빠져나갔나?…‘공개수배 전환 검토’
  • 정희채 기자
  • 승인 2018.02.13 10: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희채 기자] 경찰이 제주 20대 여성 관광객 살해용의자의 행방을 뒤쫓고 있는 가운데 유력 용의자로 지목된 한모(33)씨가 경기 안양시에 나타났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12일 제주 동부경찰서와 경기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 제주시 구좌읍 모 게스트하우스 인근 폐가에서 숨진 채 발견된 A(26·여)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한씨가 경기 안양시 안양역 근처에서 마지막으로 경찰 위치추적에 잡혔다.

한씨는 지난 11일 오전 5시께 안양역 근처에서 위치가 파악된 이후 소재가 불분명한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한씨에 대한 위치 추적이 경기도 안양역 부근이 마지막이다”며 “이후 소재는 최선을 다해 파악 중이지만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고 말했다.

경찰은 한씨가 안양시에 연고가 있었는지 여부를 살펴보는 등 검거에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A씨가 살해된 것으로 판명되자 경찰은 한씨 사진 등을 전국경찰관서로 보내 대내 공개수사에 나선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한씨를 신속히 검거하기 위해 공개수배 전환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사건은 지난 11일 제주도 한 게스트하우스 인근 폐가에서 20대 여성이 춤진 채 발견됐다.

경찰 추적에 따르면 해당 여성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남성은 피해자 여성이 묵었던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관리인이다.

피해 여성은 지난 7일 제주도 여행을 위해 비행기에 몸을 맡겼다.

하지만 경찰 조사에 따르면 그 다음날인 8일 새벽께 살해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피해 여성은 가족들이 그와 연락 두절됐다는 신고를 해 알게된 것.

또한 경찰은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관리인이 경찰 면담후 갑자기 연락이 두절된 점을 미뤄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있다.

한편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피해 여성의 부검은 ‘경부압박성 질식’이 직접적 사인으로 드러나 더욱 여론을 들끓게 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