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에이핑크 오하영, ‘사랑, 기억에 머물다’는 “기억에 남을 잊지 못할 현장”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02.12 22: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에이핑크 멤버 오하영이 ‘사랑, 기억에 머물다’의 훈훈했던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12일 오후 서울 강서구 롯데시네마 김포공항점에서는 웹드라마 '사랑, 기억에 머물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에이핑크 오하영, 고윤, 손승국, 황소희, 정은혜, 이상아, 황경성 감독이 참석했다.

오하영은 KBS ‘그녀를 찾아줘’ 이후 이번이 두 번째 연기 도전이다. 이날 그는 “그전에도 물론 너무 재미있게 촬영했었지만 이번에는 언니, 오빠들이 저를 친구처럼 잘 대해주셔서 정이 많이 들었다. 떠나고 싶지 않은 현장이었다. 마지막 날에도 다들 끝까지 기다려주셔서 감동 받았다. 기억에 남을 잊지 못할 현장이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극중 오하영이 맡은 유하리 역은 배우를 꿈꾸는 대학생으로 밝고 당찬 성격이지만 어릴 적 트라우마로 인해 큰 소리가 나면 정신을 잃고 쓰러지기도 하는 인물.

에이핑크 오하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에이핑크 오하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오하영은 이번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 “제가 큰 소리가 나면 쓰러지는 역할을 맡았다. 어디 가서 연약함을 보일 일이 없었다. tvN ‘SNL’ 때 보호본능을 자극하는 여자친구를 해봤는데 이런 모습을 배우라는 직업을 통해서 보여드릴 수 있겠구나 싶었다. 저한테는 더할 나위 없이 기쁜 선택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오하영을 비롯한 출연 배우들은 제작발표회 내내 춥지만 마음만은 따뜻했던 현장 분위기에 대해 거듭 행복함을 전했다. 이날 이들이 보여준 유쾌한 케미들이 드라마에서는 어떻게 담기게 될지 기대감을 높인다.

 한편, ‘사랑, 기억에 머물다’는 살인사건을 해결하면서 자신의 기억 속에 있는 사랑을 마주하게 되는 SF 로맨스 웹드라마로 오는 14일 밤 10시 네이버 TV에서 첫방송 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