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박종희 전 의원, 경기도지사 출마 선언…“함께 뛰는 서민 도지사 필요해”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02.12 17:4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자유한국당 박종희 전 의원이 경기도지사 출사표를 던졌다.
 
12일 오전 박 전 의원은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박 전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아마추어·포퓰리즘 정책 남발로 대한민국이 표류하고 있다”면서 “지금 바꾸지 않으면 미래는 없다는 생각에 경기도지사 출마를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박종희 전 의원/ 네이버 이미지
박종희 전 의원/ 네이버 이미지

 
그러면서 “대권병이 들어 말로만 개혁을 외치며 도민의 삶 밖으로만 돌았던 역대 도지사들을 보면서 자괴감이 들었다”며 “흘리는 공직자들과 현장에서 함께 뛰는 ‘서민 도지사’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 전 의원은 경기도에서의 12년 기자생활, 3차례의 도지사 인수위원회 활동, 수원에서 재선 의원 당선 등의 경험을 바탕으로 준비된 도지사라고 강조했다.
 

박 전 의원은 ▲경기북부 미래센터 설립 및 31개 시·군 미래사랑방 설치 ▲마더케어센터 설립과 경기도형 어린이집 확대 ▲중소기업 기술 보호를 위한 기술임치제 도입 등을 약속했다. 미래센터를 통해 신개념 도시재생·연구개발·일자리 기획·교육혁신 등을 주도하겠다는 생각이다.
 
현재 박 전 의원은 한국당 수원갑 당협위원장을 맡고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