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삼성전자, 글로벌 시총 순위 18위…‘3계단 하락’
  • 장은진 기자
  • 승인 2018.02.12 10:5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은진 기자] 삼성전자의 글로벌 시가총액 순위가 18위로 1년 전에 비해 3계단 하락했다.

12일 한국거래소는 지난 2일 기준 글로벌 시총 상위 100사 변동 현황을 작년 같은 때와 비교해 이같이 발표했다.

지난해 이맘때 미국 상장사가 싹쓸이한 10위권에는 텐센트, 알리바바, 중국공상은행 등 중국 기업 3곳이 새로이 올라섰다.

조사결과 삼성전자 시총은 2831억 달러로 한국 기업 중 유일하게 세계 시총 100대 기업에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시총 순위는 18위로 3계단 떨어졌다.

글로벌 시총 상위 100사의 시총 합계가 21조5220억 달러로 27.5% 증가했으나 같은 기간 삼성전자는 16.8% 늘어나는 데 그쳤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거래소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주가 상승에 따라 시총이 407억 달러 확대됐지만 다른 글로벌 기업들의 더 약진하면서 시총 순위가 소폭 하락했다”라고 설명했다.

또 SK하이닉스 289위(483억 달러), 셀트리온 442위(347억 달러), 현대차 470위(329억 달러) 등을 기록, 글로벌 500위 내에 한국 기업은 총 4곳으로 조사됐다.

특히 반도체 호황을 탔던 SK하이닉스의 순위가 400대에서 200대로 올라선 것과, 작년까지만 해도 순위에 없던 바이오의약품 업체 셀트리온이 입성해 눈에 띈다.

글로벌 시가총액 상위 10사는 애플(1위), 구글(2위), 마이크로소프트(3위) 등이 3년 연속 순위를 유지하는 가운데 큰 변화가 발생했다.

텐센트(14위 → 6위), 알리바바(13위 → 8위), 중국공상은행(16위 → 9위) 등 중국 기업이 신규로 10위권에 들어섰다.

기존 시총 상위 기업인 엑손모빌(7위 → 12위)을 비롯해 존슨&존슨(8위 → 11위), 웰스파고(10위 → 14위) 등은 10위권을 이탈했다. 이에 따라 미국 기업 일색의 시총 10위권에 G2 국가가 이름을 올리게 됐다.


 

삼성전자 홈페이지
삼성전자 홈페이지

 

이중 미국 최대 정유업체 엑손모빌은 2011년만 하더라도 시총 1위였으나 줄곧 순위가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또 아마존과 페이스북은 각각 4위, 5위로 일 년 전과 비교해 한 계단 올랐다.

버크셔해서웨이는 7위로 전년에 비해 3계단 떨어졌으며 JP모건체이스는 10위로 한 계단 반납했다.

국적별로 보면 시총 상위 100사 중 51사가 미국 기업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이어 중국(13사), 독일(6사), 프랑스(5사), 영국(4사), 스위스·호주 각 3사이다.

또 네덜란드·일본·캐나다·스페인 각 2사, 대한민국․대만·벨기에·덴마크·남아프라카공화국․아일랜드·브라질 각 1사 순으로 총 18개국 기업만 존재했다.

거래소별 분포를 보면 시총 상위 100사 중 53사가 뉴욕증권거래소(39사)와 나스닥(14사) 상장 기업인데, 이들 53사의 시총 비중은 전체의 61.3%에 이른다.

다음으로 홍콩거래소(8사), 유로넥스트(7사), 런던·독일 거래소 각 6사, 상하이거래소(4사), 스위스거래소(3사), 일본·호주·캐나다·스페인 거래소 각 2사, 한국·대만·노르딕·요하네스버그·브라질 거래소 각 1사 등 총 17개 거래소에 상장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