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여객기, 모스크바 인근 추락…‘탑승자 71명 전원 사망’
  • 장은진 기자
  • 승인 2018.02.12 10: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은진 기자] 러시아 국내선 여객기 추락사고로 탑승자 전원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일어났다.

지난 11일(현지시간) 현지 타스통신과 인테르팍스통신 등은 러시아 모스크바 동쪽 외곽의 도모데도보 공항을 이륙한 직후 추락한 안토노프(An)-148 여객기의 탑승객 71명이 전원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사고 여객기에는 승객 65명, 승무원 6명 등 모두 71명이 탑승한 것으로 전해졌다.

타스 통신은 사고 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희생자가 대부분 오렌부르크주에 사는 러시아인들이나 스위스인 1명과 아제르바이잔인 1명 등 3명의 외국인도 포함됐다고 전했다.

러시아 항공청 관계자에 따르면 러시아 남부 사라토프 항공사 소속인 An-148는 이날 오후 2시24분 남부 오렌부르크 주의 오르스크로 가기 위해 도모데도보 공항을 이륙했다.

An-148는 그러나 몇 분 뒤 통신이 두절됐고 레이더에서도 사라졌다고 항공청 관계자는 밝혔다.

여객기 잔해들이 도모데도보 공항에서  40km 떨어진 라멘스키 지역 스테파놉스코예 마을 벌판에서 발견됐다.

막심 소콜로프 러시아 교통장관은 탑승자 전원이 사망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사망자들의 신원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유전자 검사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여러 가지 정황을 판단컨대 생존자는 없을 것으로 판단되고 있다.”라며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이어 “가족 친지들 생체조직을 이용한 유전자 검사가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JTBC 뉴스 영상 캡처
JTBC 뉴스 영상 캡처

 

정확한 사고 원인은 아직 드러나지 않고 있으나 이날 모스크바와 모스크바주에 아침부터 폭설이 내려 일부 항공기 운항이 취소된 점을 고려할 때 악천후가 원인이 됐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하지만 타스 통신에 의하면 재난당국 관계자는 “악천후, 조종사 실수, 기술적 결함 등이 모두 원인일 수 있다”면서도 “이날 극한적 기상 조건은 없었다”고 밝혔다.

폭설이 사고의 직접적 원인이 됐을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설명이다. 

이에 기체 결함이나 조종사 실수 등 다른 가능성도 동시에 검토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