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면조, 올림픽 개막식 이후 팬 아트 쏟아져…‘컬트적 인기’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02.10 00: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올림픽 한방에 빌런 탄생?
 
지난 9일에는 올림픽 개막식이 진행됐다.
 
이날 개막식에는 태극문양을 포함해 다양한 전통요소들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그중 단연 눈길을 끈 것은 바로 인면조. 
 
인면조는 사람 얼굴을 한 새로 하늘과 땅을 이어주는 존재로 알려졌다.
 
고구려의 덕흥리 고분벽화에는 인면조 ‘천추(千秋)(위)’와 ‘만세(萬歲)(아래)’가 그려져 있다. 천년, 만년을 뜻하는 천추, 만세는 인간의 무한 장수를 기원하고 소망하는 용어다.

인터넷커뮤니티
인터넷커뮤니티

 

사람머리의 새 천추, 만세는 무한한 수명을 꿈꾸는 인간의 바람이 형상화된 상상속의 존재인 셈이다.
 

이 인면조는 개막식 등장 이후 컬트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이 시각 트위터 실트
이 시각 트위터 실트

 

본래의 취지(?)와 다르게 무서운 카리스마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는 것.
 
이에 ‘금손’ 시청자들은 팬 아트까지 쏟아내고 있다. 미화 버전부터 그로테스크 버전까지 다양한 그림들이 양산되고 있는 상황. 이에 인면조는 국내 트위터 실트에 오르는 기염(?)을 토하는 중이다.

호불호는 극명하게 갈리는 상황이긴 하지만, 비교적 올림픽에 냉담했던 이들의 흥미를 유발하는데는 성공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