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곽현화, 노출씬 있는 영화 출연 이유는? “연기자로서 인정받고 싶어”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02.08 14: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곽현화가 고소한 이수성 감독이 무죄 판결이 나며 화제인 가운데 곽현화가 과거 발언이 눈길을 끈다.
 
지난해 9월 밤 방송 된 SBS Plus ‘내 말 좀 들어줘’에서 섹시한 이미지의 개그우먼으로 활약했던 곽현화가 출연했다. 
 
방송에 앞서 진행 된 녹화에서 곽현화는 “2012년 한 영화에 출연해 소송에 휘말렸었다”고 말문은 열었다. 그녀는 “영화가 이슈는 많이 되었지만, 흥행은 잘 안된 편이었다”며 “개봉 후 2년 뒤에 문제가 불거졌다”고 전했다.

이어 “간간이 주인공 친구 역할 등 조연으로만 연기를 하다가 갑작스러운 주연 제의에 연기자로서 인정받고 싶어 출연을 결심했었다”며 “소송 때 조사를 한번 받고 오면 너무 힘들어서 감정을 주체 할 수 없을 정도로 힘들었다”고 심경을 밝혔다.

곽현화 / SBS
곽현화 / SBS

앞서 이수성 감독은 지난 2012년 곽현화 주연의 영화 ‘전망좋은 집’을 촬영하면서 상반신 노출 장면을 촬영하지 않기로 했으나, 촬영 도중 상반신 노출이 극 흐름상 필요하다며 곽현화를 설득했다. 
 

촬영이 끝난 후 곽현화는 노출 장면 공개를 거부했고, 극장판에서는 해당 장면이 삭제됐다. 그러나, 이 감독은 노출 장면이 포함된 버전을 유료로 공개했다. 
 
이에 곽현화는 2014년 4월 이수성 감독을 자신의 동의 없이 배포했다며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 혐의로 고소했으나 감독은 1심과 2심 모두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검찰이 이를 불복해 상고했으나 대법원 또한 이수성 감독에게 무죄 판결을 내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