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MBC, 평창동계올림픽 특집 방송…'G-1, 2018 평창의 꿈'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02.07 17: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MBC 스페셜’이 평창동계올림픽 특집을 마련한다.

 
7일 MBC 측은 평화의 축제를 준비하는 평창의 모든 것이 'MBC 스페셜'의 ‘G-1, 2018 평창의 꿈’이 방송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평창은 동계올림픽 개최 도시 중 가장 작은 도시다.
 
그러나 올림픽 역대 최다 92개국 참가, 15종목 102개 세부종목으로 역대 최다 종목, 동계올림픽 최초 100개 이상의 금메달이 기다리고 있다.
 
인구 4만 명의 작은 마을에서 일어난 가장 큰 기적 20년의 유치 도전기를 들어본다.

지난 9월 평창올림픽 홍보대사로 임명된 션은 피겨 여왕 김연아 선수와 그리스로 날아가 성화를 인수해오는 등 뜨거운 열기로 평창 올림픽을 홍보하고 있다.
 
션이 매일 20.18km를 달리는 사연과 평창 주민들과의 특별한 만남이 공개된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두 번의 실패를 딛고도 성공할 수 있던 가장 큰 원동력은 바로 평창 주민들이었다.
 
세 번의 도전까지 20년이라는 긴 세월을 함께 한 주민들을 만났다.
 
그동안 밝혀지지 않았던 눈물겨운 20년의 올림픽 유치 도전기를 들어본다.

2011년 IOC 현지 실사단을 울린 하모니에는 강원도민 대합창이 있었다.
 

mbc 스페셜 ‘평창의 꿈’
mbc 스페셜 ‘평창의 꿈’

 

현지 실사단은 그때의 합창을 기억하고 있을지 IOC 사무총장 구닐라 린드버그 인터뷰가 공개된다.
 
어린 아이부터, 영어를 모르는 어르신들까지 한마음으로 불렀던 ABBA의 노래 ‘I have a dream’, 당시 합창을 이끌었던 정남규 원주시립합창단 상임 지휘자와 어르신들이 7년 만에 악보를 꺼내 들었다.
 
그 감동의 순간을 다시 한 번 재연한다.

경기장 조성 현장 역시 최초로 공개된다.
 
추운 겨울에도 뜨거운 열정으로 경기장을 만드는 자원봉사자들을 만났다.
 
해발 1400m 최상급 슬로프에서 수작업으로 이루어지는 현장과 알파인 스키 경기장과 모굴 경기장 조성 현장부터 대한민국 효자 종목 빙상 경기장 조성현장까지 찾아가 봤다.

마지막으로 총 450여 가지의 다양한 메뉴가 존재하는 식당도 찾아갔다.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을 한식은 물론 아시안 음식, 양식에 이어 무슬림을 위한 할랄 푸드까지.
 
과연 선수들의 입맛까지 사로잡을 수 있을지 재료 준비부터 시식 평까지 모두가 궁금해 하는 선수촌 식당도 전격 취재했다.

‘G-1, 2018 평창의 꿈’편은 8일 밤 11시에 공개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