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불타는 청춘’, 신효범·임재욱·장호일·이하늘·지예·김완선·양수경…레전드 가수들이 한 자리에 모인 이유는?

  • 한지혜 기자
  • 승인 2018.01.31 00: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지혜 기자] ‘불타는 청춘’에서는 레전드 가수들이 한 자리에 모인 이유가 밝혀졌다.
   
30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신효범·임재욱·장호일·이하늘·지예·김완선·양수경이 한 자리에 모였다.
 
이하늘은 이 일곱 명이 모인 이유가 공연 아니면 음원 때문이라며 추측했다. 이에 김완선 역시 공감하며 “곡을 써서 우리가 음원을 하나 내도 되겠다”고 말했고 이하늘은 “콜라보 하면 우리가 고속도로 다 장악할 수 있어요”라고 말하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처
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처

 
제작진은 공통점이 있다는 말로 입을 열었다. 모두 연차가 오래 됐다며 굳이 계산하려 하자 양수경은 “그런 말 하면 뱀 나와”라고 농담했다. 제작진은 레전드 가수 일곱 명이 모인 이유가 ‘불타는 청춘’ 멤버 중 가수가 아닌 멤버들이 노래를 배워보고 싶다고 했다면서 노래 자랑을 하기로 했다며 음악 선생님들로 모신 거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다들 허탈해 했고, 이하늘은 “이건 병아리 잡는데 도끼 쓰는 거야”라고 농담하기도 했다.
 
노래 자랑 참가자들은 모두 가수가 아닌 멤버들로, 김정균·박선영·최성국·이연수·박재홍·강문영·임오경이 무슨 상황인지도 모른 채 제작진의 연락을 받고 이른 아침 식당에 도착했다.
 
제작진이 나눠준 봉투에는 노래 자랑 참가 신청서가 들어있었고, 제작진은 멤버들 중에서 의견이 나와 진행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임오경은 시청자의 입장에서 내 본 아이디어라며 당황해 했고 김정균은 “왜 그런 쓸데 없는 짓을 했어”라며 타박하기도 했다. 또한 강문영과 최성국 역시 해보고 싶다는 의견을 냈었던 것이 밝혀져 두 사람 또한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SBS ‘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