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JTBC뉴스룸 서지현검사, 2010년 검찰 내 성추행 사건 폭로…당시 법무부장관은 이귀남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8.01.29 20:5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JTBC 뉴스룸에 서지현 검사가 인터뷰를 통해 2010년 장례식장에서 있었던 성추행 사건을 폭로했다.
 
서지현 검사는 2010년 모 장례식장에 참석했으며, 옆 자리에는 당시 법무부 장관도 있었으며, 옆 자리의 안 모 검사가 성추행을 했다고 밝혔다.
 
2010년 당시 법무부장관은 이귀남 장관이었다.
 
성추행 당사자인 안 모 검사는 이귀남 장관을 수행하며 전작이 있었고, 이미 술에 취한 상태여서 이귀남 법무부장관은 “내가 수행을 받는 것인지 수행을 하는 것인지 모르겠다”는 말을 하기도 했다.
 
당시 장례식장에는 이처럼 법무부 장관이 바로 옆에 있었고, 여타의 검사들이 많이 있던 공개적인 장소였다.
 
이런 장소에서 버젓이 성추행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이 사실은 은폐되고 감추어졌다.
 
당시 법무부의 최 모 검찰국장이 사건을 은폐하고 덮으려 했다는 것이 서지현 검사의 주장이다.

JTBC 뉴스룸에서 검찰 내 성추행 사건을 폭로한 서지현 검사 / JTBC 뉴스룸
JTBC 뉴스룸에서 검찰 내 성추행 사건을 폭로한 서지현 검사 / JTBC 뉴스룸

 
임은정 검사는 서지현 검사의 사건을 내부에서 공론화하기도 하였으나 당시 검찰 조직은 전혀 반성이 없었고, 결과적으로 서지현 검사는 불이익을 받았다.
 
서지현 검사는 이 사건을 내부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문제제기를 했으나 최 모 검찰국장이 인사상의 불이익을 주었다는 것이다.
 
서지현 검사는 통영지청으로 2015년 인사발령이 나게 되는데 사실상 좌천이다.
 
최근 서지현 검사는 안 모 검사가 종교에 귀의해 회개를 하였다는 말을 듣고 이 사건을 공론화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안 모 검사가 회개하려면 피해자들에게 먼저 사과하는 것이 순서라는 것.
 
서지현 검사는 자신이 당한 성추행 폭로에 그치지 않고, 검찰 내에서 실제로 검사가 여검사를 성폭행한 사건도 있었으나, 당사자의 입장이 있으니 구체적으로 밝힐 수는 없다며 입을 다물었다. 서지현 검사는 당시 사건을 두고 여검사가 성폭행을 당했는데도 이를 바로잡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검찰 조직 내에서 전도가 유망한 검사의 발목을 잡는다며 성폭행 당한 여검사를 꽃뱀이라 표현하는 일이 있었다고 폭로했다.
 
서지현 검사는 검찰 개혁은 저절로 되는 것이 아니라 이처럼 피해자가 직접 자기 입으로 만천하에 밝혀야 공론화되면서 검찰 개혁도 가능하다는 생각에 이처럼 사실을 밝히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번 서지현 검사의 폭로를 통해 대한민국 검찰 조직 내에도 암세포와 같은 개혁 대상이 실재하고 있음이 드러남에 따라 박상기 법무부장관이 검찰개혁을 어떻게 추진해 나갈 것인가에 귀추가 주목된다.
 
오늘 사건은 서지현 검사가 검찰 내부통신망 이프로스에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안 전 검사는 당시 사건에 대해 오래 전 일이라 기억하지 못한다는 답변을 했다.
 
미국 사회를 휩쓸었던 미투 캠페인이 오늘 폭로를 통해서 대한민국 사회를 뒤 흔들만한 메가톤급 상황이 발생했다.
 

검사가 여검사를 성폭행하고도 쉬쉬하며 덮었다는 발언까지 나오면서 대한민국 검사의 위신이 땅에 떨어지게 됐으나, 썩을 살을 도려내지 않고 개혁이 불가능한만큼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검찰개혁에 칼을 뽑아들어 썩은 살을 도려낼 것인지 전국민이 지켜보게 된 상황이다.
 
당시 사건을 은폐한 법무부 검찰국장은 현재 자유한국당 최 모 의원이다. 자유한국당 내에서 법률자문위원회 위원장이 과거 검찰 내 성추행 사실을 은폐했다는 의혹을 받게 된 사건인만큼 후폭풍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