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뉴스쇼’ 청와대 국민청원 여상규 의원, 최소한의 양심과 책임 조차 없었다

  • 김수현 기자
  • 승인 2018.01.29 07: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현 기자] 여상규 의원에 대한 청와대 국민청원이 이뤄졌다.

29일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98,1MHZ)’에서는  김성환 시사평론가가 연결됐다.

CBS ‘김현정 뉴스쇼’ 홈페이지 캡쳐
CBS ‘김현정 뉴스쇼’ 홈페이지 캡쳐


이날 김현정pd는 포털사이트에 계속 올라온 자유한국당 여상규 의원을 언급했다.

김 기자는 “간첩 조작사건 취재하는 방송사 제작진에게 여의원이, ‘웃기고 앉아있네 이 양반이’ 라고 말한 것이 화면에 잡혔다, 비난 여론이 엄청나다”고 전한 것.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는 대표자리 박탈해달라는 글이 계속해서 올라오고 있다. 
 
김기자는 “38년전 일 ,당시 판사가 여의원이더라도 죄송하단 참회 모습 기대하지 않았다”면서  “최소한의 양심, 책임이 아니더라도 독재권력에 어쩔 수 없던 최소한의 책임이 나올 줄 알았더니 웃기고 있다고 나온 것, 분노 여론이 끓을 수 밖에 없다”고 전했다.
 
이어 “자유 한국당 지지율이 오르지 않는 이유가 있다, 여의원같은 태도의 의원들이 자꾸 나오기 때문”이라 일침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