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화유기’ 이홍기, 이세영을 위해 “이게 다 삼장 때문이야” 오연서 생각하며 ‘분노 폭발’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01.28 21: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화유기’에서 이홍기가 급격하게 썩어가는 이세영을 위해 나서기로 했다.
 
28일 tvN 주말드라마 ‘화유기’에서는 선미(오연서)를 진심으로 사랑하게 된 오공(이승기)은 선미를 지키기 위해 떠날 준비를 했다.
 
tvN‘화유기’방송캡처
tvN‘화유기’방송캡처
 
 
오공(이승기)은 떠나기 전에 우마왕(차승원)에게 아끼던 술을 주고 작별인사를 했다.
 
선미(오연서)의 삼장의 힘이 책장수에게 뺏기자 선미의 피로 살아났던 좀비소녀 부자(이세영)가 빠른 속도로 몸이 썩고 죽게 됐다.
 
부자(이세영)는 “아무래도 저는 이대로 썩어서 없어질 것 같습니다”라고 말했고 팔계(이홍기)는 “그런 일은 없어”라고 말했다.
 
하지만 마비서(이엘)는 팔계(이홍기)에게 “삼장의 힘이 없어져서 부자가 다시 시체로 돌아갈 수 밖에 없다. 하지만 그 전에 악귀가 될 수 있으니 태워 없애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팔계(이홍기)는 “내가 처리하겠다. 이게 다 삼장 때문이야”라고 눈을 빛내며 분노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한편, tvN 주말드라마 ‘화유기’은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된다.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