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화유기’ 이소연, 오연서의 능력 빼앗고 이승기에게 “내가 이제 금강고의 주인이다”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01.28 21: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화유기’에서 이소연이 오연서의 삼장 능력을 빼았게 됐다.
 
28일 tvN 주말드라마 ‘화유기’에서는 선미(오연서)는 혼자서 책장수(이소연) 요괴를 상대하러 갔다.
 
tvN ‘화유기’방송캡처
tvN ‘화유기’방송캡처
 
 
책장수(이소연)는 선미(오연서)에게 “어린시절의 너를 안다”라고 말했고 선미(오연서)의 평범해지고 싶다던 소원대로 삼장의 능력을 모두 가져갔다.
 
우마왕(차승원)은 더이상 삼장의 능력이 없는 선미를 보고 새로운 계약을 위해 책장수를 찾아갔다.
 
책장수는 오공(이승기)을 불러서 “이제부터 내가 금강고의 주인이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오공(이승기)은 “더 이상은 못 참겠다”라고 말하며 책장수를 때렸다. 
 
이에 책장수는 “그 여자가 나에게 부탁한거야. 자신의 특별함을 가져가 달라”고 말했다.
 
오공(이승기)는 책장수에게 “금강고의 주인은 단 한사람이야. 안 죽인 것을 다행으로 알아. 쓸데없이 날 부르지 마라. 그리고 어린 선미가 있는 책 보관이나 잘해라”고 말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한편, tvN 주말드라마‘화유기’은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