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불타는 청춘’ 강수지, 갯바위에서 미끄러져 바다에 빠진 김광규에 걱정…“광규씨 맨날 다쳐”

  • 한지혜 기자
  • 승인 2018.01.23 23:5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지혜 기자] ‘불타는 청춘’에서는 갯바위에서 김광규, 이하늘, 강수지, 구본승이 낚시를 했다. 
    
23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갯바위에서 낚시 중이던 김광규가 바다에 빠지고 말았다.
 
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처
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처

 
이하늘, 강수지, 김광규, 구본승은 갯바위에서 낚시를 했다. 아직 통에는 두 마리 밖에 잡지 못했다. 곧이어 이하늘의 낚시대에 입질이 와서 확인을 했지만 30cm 아래의 작은 크기의 물고기들이라 방생해주어야 했다. 김광규는 “저 정도도 살려주면 언제 다 잡아”라며 걱정했다.
 
강수지의 낚시대에서도 입질이 오기 시작했고, 휜 낚시대를 보며 무게를 직감한 김광규가 놀라 달려오기 시작했다. 물고기를 건지기 위해 뜰채를 들고 다가가던 김광규가 그만 미끄러져 바다에 빠지고 말았다. 낚시 중이던 이하늘이 놀라서 달려와 바로 물에 뛰어 들어 김광규를 끌어 올려 구출했다. 다들 놀라며 강수지는 안 다쳤냐고 물었고 이하늘도 “형 놀랐죠?”라며 걱정했다.
 
다행히 다친 곳은 없었지만, 김광규는 다른 것보다 부끄러움에 민망해 하며 몸둘바를 몰라 했다. 강수지는 “광규씨 맨날 다쳐”라며 타박하면서도 “미안한데 내가 광규씨한테 못 달려갔어요, 물고기를 꽉 잡고 있느라”라며 이실직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옷을 갈아입고 다시 갯바위로 돌아온 김광규에게 김광규가 미안해 할까봐 구본승과 이하늘은 김광규를 처음 만난 척 연기하는 배려를 보이기도 했다. 
 
한편, SBS ‘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