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토픽] 근무 첫날부터 얼굴 ‘새파랗게’ 질린 아기 목숨 살린 ‘신입 경찰관’
  • 이예지 기자
  • 승인 2018.01.19 15:0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예지 기자] 사람을 돕는 일을 좋아해 경찰관을 꿈꿨던 신입 경찰이 출근 첫날부터 소중한 생명을 살려냈다.

YouTube 'ABC 7 Chicago'
YouTube


지난 16일(현지 시간) 미국 시애틀 지역방송 Q13 폭스 뉴스는 인디애나주 호바트(Hobart)지역 경찰 소속 리차드 메이어(Richard Mayer)가 근무 첫날 15개월 아기의 목숨을 구했다고 보도했다.

YouTube 'ABC 7 Chicago'
YouTube


경찰이 돼 근무를 시작한 첫날 리차드는 점심을 먹기 위해 지역 패스트푸드점에 들렸다.

리차드 옆 테이블에는 아기 엄마 멜라니 하세(Melanie Hassee)와 15개월 딸 샬롯(Charlotte)이 나란히 식사하고 있었다.

YouTube 'ABC 7 Chicago'
YouTube


그런데 리차드가 주문한 음식이 나와 식사를 하고 있던 도중 엄마 멜라니가 아기를 안고 급하게 경찰에게 달려갔다.

아기 엄마는 아기가 숨을 쉬지 않는다고 도와달라 애원했다.

상황을 파악한 리차드는 먹고 있던 음식을 던진 후 얼굴이 파랗게 질린 아기에게 하임리히 요법(Heimlich Maneuver)을 시행했다.

그렇게 4초 정도 흐른 뒤 아기의 목구멍에서 작은 사과 조각이 튀어나왔다.

조금만 시간이 지체됐더라면 아기는 목구멍에 음식물이 껴 질식할 뻔한 위험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리차드의 침착한 응급처치로 아기는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

YouTube 'ABC 7 Chicago'
YouTube


리차드의 도움을 받은 아기 엄마는 “식당에 리차드 경찰관이 계셔서 천만다행이었다” 라며 “근무 첫날부터 아기의 생명을 살려준 리차드는 전생에도 경찰이었을 거다”라며 연신 감사 인사를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