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천화’ 이일화, 파격 노출 장면에 “다음에는 더 자신있게 할 수 있을 것”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01.19 00:0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이일화가 영화 ‘천화’의 파격적인 노출 장면에 대해 자신감을 내비쳤다.
 
18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천화’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민병국 감독과 배우 이일화, 하용수, 이혜정, 정나온, 남민우가 참석했다. 양동근은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부득이하게 불참했다.
 
이일화는 ‘천화’를 통해 23년 만에 스크린 주연을 맡았다. 그는 이번 작품에서 오래전부터 제주도에 정착해 살아가지만 주변에 그의 과거를 아는 이가 전혀 없는 미스터리한 여인 윤정을 연기했다.
 
먼저 작품을 본 소감에 대해 묻자 이일화는 “처음 봤을 때는 연기를 보느라 영화 전체 내용을 못 봤다. 쑥스럽고 숨고싶은 심정이었다. 두 번, 세 번 보며 ‘천화’가 담고 있는 내용이 정말 많다고 느꼈다. ‘천화’는 보면 볼수록 신비롭고 아름다운 영화”라며 느낀 점에 대해 전했다.
 
사실 이일화가 맡은 윤정 역은 기획 단계에서 20대 후반의 설정이었다. 그러나 이일화가 캐스팅되며 30대 후반으로 설정이 변화된 것. 연령 대를 바꿔가면서까지 이일화를 캐스팅한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해졌다. 민병국 감독은 “영화를 보면 아시겠지만 윤정 역은 나이가 20대든, 30대든 40대든 상관이 없는 역할이다. 이일화 씨와 좋은 인연이 돼 함께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일화 / 영화 ‘천화’ 포스터
이일화 / 영화 ‘천화’ 포스터

 
‘천화’에서 이일화는 목욕신과 담배를 피우는 신 등 파격적인 장면들로 눈길을 끈다. 그가 그간 브라운관에서 보여왔던 온화한 어머니 역할들과는 180도 다른 온전한 여인으로서 연기한 것. 이에 대한 부담감은 없었을까. 그는 “목욕신 같은 부분에서 수위가 어느 정도이며 또 관객이 어떻게 받아들일지에 대한 고민과 걱정이 많아 감독님께 상의 드리기도 했었다. 그러나 작품을 보니 뭘 그렇게 걱정했을까 싶었다”고 답했다.
 

이어 “‘좀 더 나오면 어때’ 이런 자신감이 생겼다. 그리고 앞으로도 만약 그런 장면들이 있다면, 여배우로서 자신있게 할 수 있을 것 같다”며 미소 지었다.
 
‘천화’는 한 치매노인의 인생을 바라보는 한 여인과 그녀의 곁에 선 한 남자의 관계를 통해 삶과 죽음의 경계에 관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1월 25일 개봉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