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새마을금고 흉기 강도 침입…현금 1억여원을 들고 달아나…‘충격’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8.01.18 10: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울산 동구 새마을금고에 강도가 침입했다.

18일 오전 8시 울산시 동구 방어동의 일산새마을금고 방어지점에 흉기를 소지한 한 남성이 침입해 현금 1억원 가량을 빼앗아 달아나는 사건이 발생했다.

강도는 은행직원들을 감금한 뒤 5만원권 6000만원과 1만원권 5000만원 등 총 현금 1억1000만원을 들고 도주했다.

이 남성 강도는 직원들의 출근시간을 노려 흉기로 협박한 뒤 침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새마을금고 / 연합뉴스TV 캡처
새마을금고 / 연합뉴스TV 캡처


범행 당시 검정색 두건을 착용해 얼굴 가렸다. 경찰은 이 남성이 175cm 정도의 키에 호리호리한 체격이고, 기업체 점퍼를 착용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112신고 대응 중 가장 위급 단계로 분류되는 ‘코드 제로(code 0)’를 발령하고, 전 관내에 수사 인력을 긴급 배치해 범인 검거에 착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