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비디오 스타’ 지상렬, 인성-재치 甲 블랙홀 매력 뽐내…‘시청자 홀렸다’

  • 김희주 기자
  • 승인 2018.01.17 09: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주 기자] 개그맨 지상렬이 ‘비디오 스타’에서 블랙홀 매력을 발산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every1 예능 프로그램 ‘비디오 스타’의 자본주의 커플 특집에 출연한 지상렬은 이계인과의 브로맨스부터 박소현과 춘자 사이를 오가는 핑크빛 삼각관계를 선보이며 안방극장에 웃음을 안겼다.
 
사진 제공= 더블브이엔터테인먼트
사진 제공= 더블브이엔터테인먼트

 
이 날 방송에서는 15년 지기 의형제인 지상렬과 이계인의 끈끈한 브로맨스가 그려졌다. 이계인은 과거 녹화가 있을 때마다 인천에서 팔당까지 무려 2시간 거리의 출퇴근을 책임지던 지상렬과의 에피소드를 공개하며 진정한 의리남으로 치켜세웠다.
 
이어 이계인은 MBC 몰래 카메라 예능프로그램 ‘은밀하게 위대하게’에 출연했던 사연을 공개했다. 자신을 위해 무리한 요구에도 최선을 다해 임하던 지상렬의 따뜻한 마음을 극찬하며 눈시울을 붉혀 그 때의 감동을 고스란히 전하기도 했다.
 
또한 지상렬은 과거 방송 콩트에서 연인이었던 박소현과 자신을 이상형으로 꼽은 춘자 사이에서 순박함과 츤데레 매력을 오가며 스튜디오를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지상렬에 대한 호감을 감추지 않는 춘자와 틈틈이 포착된 미묘한 기류는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하기 충분했다는 평을 받기도 했다.
 
특히 지상렬은 시시때때로 ‘부정맥 온다’, ‘잘생긴 갑성선이 좋다’, ‘달팽이관 화재경보’ 등 특유의 위트 넘치는 입담과 적재적소에 치고 들어가는 애드리브로 ‘언어유희의 마술사’다운 면모를 뽐내며 스튜디오 분위기를 사로잡았다.
 
‘비디오 스타’의 시청자들은 “이번 비스는 지상렬을 위한 한 회였음”, “지상렬 멘트가 찰져서 볼 때마다 너무 웃김”, “지상렬과 춘자 응원합니다”, “이계인하고 궁합 잘 맞는 듯”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이 날 ‘비디오 스타’ 방송에는 지상렬과 이계인, 춘자, 김새롬, 김성일이 출연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