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비디오스타’ 김새롬, 전 남편 이찬오와는 달랐다…‘배려·진심’이 빛난 이혼심경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8.01.17 09: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김새롬이 이혼 후 첫 심경 고백을 했다.

진심과 상대방을 배려하는 마음이 빛난 고백이었다.

16일 방송된 MBCevery1 ‘비디오스타’에는 김새롬이 출연해 이혼 과정에서 불거진 오해에 대해 입을 열었다.

휴식기를 거친 후 1년만에 방송에 복귀한 김새롬은 “떨리는 마음으로 나왔다”며 “오늘 요주의 인물은 저다. 금기어만 조금 조심해달라”고 부탁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김새롬은 이혼과 관련 심경을 밝히며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김숙 등 MC들은 방송 말미, 조심스레 입을 열었다. 김새롬에게 이혼 후 첫 심경 고백을 요청한 것. 김새롬은 “너무 훅 들어왔다”며 쉽게 말을 잇지 못했다. 그러고서는 “뭘 먼저 이야기해야 하지”라며 “이혼에 얽힌 두 가지 포인트가 있다. 다들 그것이 이유라고 생각하셨을 거다”라고 긴 이야기를 시작했다.

김새롬 / MBC every1 ‘비디오스타’ 방송 캡처
김새롬 / MBC every1 ‘비디오스타’ 방송 캡처


당시 정확한 이혼 사유는 밝히지 않았다. 철저한 개인사이기 때문에 밝힐 의무도 없기는 했다. 다만 온라인을 중심으로 이찬오가 이성 친구와 스킨십하는 영상이 퍼졌고, 또 이찬오가 김새롬에게 가정 폭력을 당했다는 이야기도 떠돌았다.

그러나 김새롬은 그것들이 결정적인 이유는 아니라고 설명했다. 그는 “다들 아시다시피 저는 성급하게 결혼을 결정했다. 단순히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과 같이 사는 것은 많이 다르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몇 십 년 동안 달랐기에 룰을 정하는 과정이 서툴렀다. 많은 분들이 궁금해 하던 논란이 이혼의 결정적 이유는 아니었다”고 덤덤하게 덧붙였다.

그동안 이에 대해 해명하지 않은 이유도 밝혔다. “오해가 생겼을 때 해명을 빨리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다”면서도 “너무 개인적인 이야기를 대중에게 하는 것은 그 사람들의 시간을 뺏는 행위가 되지 않을까 했다.

저는 데뷔 후로 주로 패널이었지 게스트였던 적이 없었다. 제 이야기를 하는 게 익숙지 않더라. 있는 그대로를 얘기하고 싶은데 백퍼센트 진심을 말로 설명하기가 어려웠다. 그래서 시간을 오래 가졌다”고 설명했다.

또한 쉬는 동안 자신이 겪었던 감정의 변화 역시 솔직하게 내보였다. 그는 “10여년 만에 엄마와 같이 살게 됐다. 저희 엄마도 제가 스무 살 때 이혼을 하셨는데 혹시 당신 때문에 제가 이혼했다고 오해하실까 생각이 들었다. 저보다 엄마가 더 아플 것 같았다”고 말해 안쓰러움을 더했다.

김새롬은 전남편에 대해 부정적이거나 공격적인 발언을 하지 않았다. 오히려 “꼭 말씀드리고 싶다. 이 일은 저만 겪은 게 아니다. 한 일을 두 사람이 겪은 거다”라며 “상대방도 저만큼의 아픔을 가졌을 거라고 생각한다. 같은 아픔을 가진 사람으로서 얼른 극복하고 성숙해졌으면 좋겠다”고 상대의 아픔도 인정했다.

마지막으로 김새롬은 “이 일은 나 혼자 겪은 일은 아니다. 상대방도 저와 똑같은 아픔이 있을 것이다. 그 분도 아픔을 잘 극복하고 성숙해졌으면 좋겠다”고 전 남편인 이찬오 셰프를 배려하는 마음도 내비쳤다.

박나래는 김새롬의 고백을 듣곤 “밝고 잘 웃는 사람인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단단하고 묵직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상처를 단단하게 만드는 모습이 느껴지더라”라고 말했다.

김새롬은 지난 2015년 이찬오와 결혼했고, 1년 4개월 만인 2016년 12월 합의 이혼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