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의문의 일승’ 윤균상, 차집사가 죽인 사람이 알고보니 엄마? ‘충격’

  • 황미리 기자
  • 승인 2018.01.16 23: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미리 기자] ‘의문의 일승’ 윤균상이 차집사가 죽인 사람을 알았다.

16일 방송된 SBS ‘의문의 일승’에서는 김종삼(윤균상 분)이 차집사의 뒷조사를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캡처
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김종삼은 차집사의 증거를 찾았지만, 장필성(최원영 분)때문에 빼앗겼다.

하지만 이내 김종삼은 다시 장필성을 만났고, 장필성은 ”수배 풀고 진회장이 남긴 MP3 증거 가지고 와라”라며 “그럼 차집사 메모를 넘기겠다”고
구했다.

이에 김종삼은 이를 장필성에게 넘기려고 했지만, 그 찰나에 이광호 측에서 장필성과 메모를 차지했다.

하지만 이는 사실 김종삼과 강철기(장현성 분)이 미리 짜놓은 계획이었다.

이순간, 박수칠이 이광호와 장필성을 잡으려고 했지만, 차집사가 나타나 이광호를 보살폈다.

이때 김종삼은 차집사의 메모를 봤고, 메모 안에서 차집사가 죽인 인물이 자신의 엄마라는 사실을 알게 돼 충격을 받았다.

한편, SBS ‘의문의 일승’은 매주 월요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