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의문의 일승’ 윤균상, 체포될 위기? 김희원 ‘정체 알았다’

  • 황미리 기자
  • 승인 2018.01.15 23: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미리 기자] ‘의문의 일승’ 윤균상이 체포될 위기에 처했다.

15일 방송된 SBS ‘의문의 일승’에서는 오일승(윤균상 분)과 진진영(정혜성 분)이 국수란(윤유선 분)의 발목을 잡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캡처
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국수란은 정신병에 갇힌 이영민을 찾아갔다. 이영민은 “이광호(전국환 분)에게 복수 해달라”며 액자 뒷편에 증거물이 있음을 알려줬다.

이에 국수란은 이광호의 살해 정황과 무기가 담겨 있는 사진을 갖게 됐다.

하지만, 이는 이광호의 함정이었고 이에 국수란은 윤균상, 정혜성에게 체포됐다.

반면, 윤균상에게도 위기가 왔다. 박수철(김희원 분)은 김종삼, 오일승의 프로필을 들이대며 “안그래? 김종삼?”이라고 말했다.

이에 옆에서 정혜성이 놀라 그대로 있자 박수철은 “진진영, 수갑 채워. 수갑채우라고”라고 말했다.

한편, SBS ‘의문의 일승’은 매주 월요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