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나쁜 녀석들2’ 박중훈, 김무열을 죽인 한재영의 결정적 증거 찾았다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01.14 23: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나쁜 녀석들’에서 박중훈이 한재영의 차에서 김무열 살해 증거를 찾았다.
 
14일 방송하는 OCN 주말드라마 ‘나쁜 녀석들: 악의도시’에서는 제문(박중훈)이 박계장(한재영)차에서 김무열을 친 바퀴 흔적을 찾았다.
 
OCN‘나쁜 녀석들’방송캡처
OCN‘나쁜 녀석들’방송캡처
 
 
제문은 준혁(김유석)을 만나서 “만약 특수 3부에서 자신의 지위를 앞세워 조폭들의 나와바리하고 동료들 죽이고 했다면 어떻게 할거에요?”라고 물었다.
 
그러자 준혁은 제문에게 “그러면 법적인 조치를 취해야지”라고 답했다.
 
제문(박중훈)은 특수 3부의 박계장(한재영)을 의심했고 박계장 또한 제문(박중훈)의 뒤를 미행했다.
 
박계장은 제문의 사무실을 뒤지고 제문이 자신의 증거를 찾아다닌다는 것을 알았고 제문(박중훈)은 박계장의 차에서 진평(김무열)을 친 차바퀴의 흔적을 찾아내면서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선사했다.
  
한편, OCN 주말드라마‘나쁜 녀석들: 악의도시’은 매주 토,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