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 ‘나쁜 녀석들2’ 박중훈X주진모, 특수3부 한재영, 김무열 살해 진범일까?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01.14 22:4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나쁜 녀석들’에서 새로운 악인의 실체가 드러났다.
 
14일 방송하는 OCN 주말드라마 ‘나쁜 녀석들: 악의도시’에서는 진평(김무열)살해 사건을 집중적으로 수사하던 제문(박중훈)은 박계장(한재영)의 의심스러운 행적이 포착됐다.
 
OCN ‘나쁜 녀석들’방송캡처
OCN ‘나쁜 녀석들’방송캡처

 
노진평 수첩에서 나온 연락처의 주인, 여고생 김윤경(정하담)에게 마약 배달을 시킨 남자. 형사 필순(옥자연)을 칼로 찔러 살해한 범인, 그리고 민태식(이윤희) 변호사를 죽이려고 했던 사람이 모두 최태준(유병선)이라는 사실이 밝혀졌지만 최태준은 이미 죽었다.
 
일후(주진모)는 김윤경(정하담)의 행방을 쫓다가 특수 3부에 배후인물이 있는 것을 알게되고 제문(박중훈)과 만나서 이 얘기를 전했다.
 
또 제문에게 준혁(김유석)도 의심을 해봐야된다고 말했다. 
 
제문(박중훈)은 노진평 사건을 전담 수사한 박계장(한재영)이 진평(김무열)의 살해범이라 생각하고  컴퓨터에서 몰래 파일을 훔쳤다. 
 

그 파일에서 제문은 박계장이 노진평의 전 사무관 박창준(김정학)과 비밀스러운 공조 수사를 펼쳐온 사실을 알게되면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한편, OCN 주말드라마‘나쁜 녀석들: 악의도시’은 매주 토,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