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 ‘화유기’ 김성오, 오연서 악귀가 자른 머리카락 “누가 잘랐을까?”에“미장원에서 잘랐겠죠”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01.14 21: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화유기’에서 오연서가 실연한 여자들의 공허한 마음에 깃든 악귀를 발견했다.
 
14일 tvN 주말드라마‘화유기’에서는 마비서(이엘)는 급격히 건강이 나빠지는 우마왕(차승원)을 보고 사태의 원흉인 삼장(오연서)를 죽이려고 계획했다.
 
tvN ‘화유기’방송캡처
tvN ‘화유기’방송캡처

 
선미 삼장(오연서)은 실연한 여자들의 공허한 마음에 깃든 악귀를 발견했다.
 
선미(오연서)는 실연해서 우울했던 여자가 머리를 자르고 밝아진 모습을 보고 “뭔가가 싹둑 잘려 나간것 같네요 누가 잘랐을까요?”라고 말했다.
 
그러자 한주(김성오)는 “미장원에서 잘랐게죠. 저 머리스타일 원하세요”라고 답했고 선미(오연서)가 나무에 다가가 말을 하는 것을 보고 “나무랑 얘기할수도 있지. 나는 안물안궁이다”라고 말했다.
 
선미(오연서)는 나무에 있는 요괴를 보고 “당신이냐”라고 물었고 나무의 요괴는 고개를 저었다.
 

선미는 여자가 악귀에게 머리카락을 잘렸다는 것을 알고 현장으로 직접 찾아가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한편, tvN 주말드라마 ‘화유기’은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