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 ‘화유기’ 이홍기, 오연서 피가 사라진 것 확인 “이거 재미있는 일이 생긴 것 같다”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01.14 21:2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화유기’에서 이홍기가 차승원의 반지에서 오연서 피가 사라진 것을 발견했다.
 
14일 tvN 주말드라마 ‘화유기’에서는 우마왕(차승원)의 집에 온 오정(장광)과 팔계(이홍기)가 선미(오연서)가 옷과 짐을 두고 사라진 것을 이상하게 생각했다.
 
tvN ‘화유기’방송캡처
tvN ‘화유기’방송캡처
 
 
팔계(이홍기)는 탁자 위에 우마왕(차승원)의 반지에 있던 삼장(오연서)의 피가 사라진 것을 보고 “이거 재미있는 일이 생긴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 마비서(이엘)가 몸이 약해진 우마왕(차승원)을 위해 약을 구하러 가게 됐고 팔계(이홍기)는 마비서의 뒤를 미행했다.
 
은밀하게 약을 사는 마비서를 보면서 팔계는 “마왕이 어디 아픈가?”라고 했고 선미(오연서)만 보면 우마왕의 상태가 안좋아지는 모습이 나오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한편, tvN 주말드라마‘화유기’은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