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복면가왕’ 세븐틴 부승관 추정 나무꾼, 복면가수 황금독과 2라운드 대결 펼쳐…‘그 정체는?’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01.14 17:0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복면가왕’ 나무꾼, 황금독이 남다른 가창력을 과시했다.
 
14일 MBC ‘복면가왕’에서는 복면가수 황금독-나무꾼의 2라운드 대결이 펼쳐졌다.
 
선공은 황금독이 했다. 그는 임재범의 ‘이 밤이 지나면’을 불렀다.
 
황금독의 무대가 끝나자 나무꾼은 FT아일랜드의 ‘바래’ 무대로 맞섰다.
 
 MBC ‘복면가왕’ 방송 캡처
MBC ‘복면가왕’ 방송 캡처

 
두 복면가수 모두 남다른 가창력으로 연예인판정단과 일반인판정단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에 두 가수의 정체에 대한 시청자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특히 나무꾼의 경우에는 일부 네티즌들 사이에서 인기아이돌 세븐틴의 부승관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와 화제를 모으고 있다.
 
과연 나무꾼은 세븐틴 부승관이 맞을까. 귀추가 주목된다.
 
MBC ‘복면가왕’은 매주 일요일 오후 5시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