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핑크스페이스’ 에이핑크 정은지, “섹시하다고 소문나고 싶다”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01.13 15: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에이핑크, 2018년도에도 ‘색시걸그룹’ 이상무.
 
지난 12일 에이핑크는 단독 콘서트인 ‘PINK SPACE 2018’(핑크스페이스) 1일차 공연을 진행했다.
 
이날 공연에서 에이핑크는 ‘노노노’, ‘미스터츄’, ‘러브’, ‘천사가 아냐’ 등의 무대에서 청순 걸그룹다운 매력을 발산했다.
 
하지만 그들은 이날 청순한 매력만 보여주진 않았다.
 
에이핑크는 ‘붐파우러브’, ‘콕콕’, ‘퍼퓸’ 등 단체무대와 오하영의 ‘가시나’, 정은지 ‘도미노’ 무대에서 섹시한 매력도 선보였다.
 
에이핑크 정은지 / 플랜에이 ENT
에이핑크 정은지 / 플랜에이 ENT

 
특히 에이핑크 정은지는 팬들에게 “에이핑크 섹시하다고 소문내달라. 섹시하다고 소문나고 싶다”고 섹시에 대한 소망(?)을 드러내 관심을 모았다.
 
정은지를 포함해 에이핑크는 이번 콘서트에서 물오른 미모와 탄탄한 몸매를 과시해 ‘섹시 걸그룹’으로서 기본 조건은 만족했다.
 
다만 특유의 장난기, 순수함으로 인해 ‘완전한 농염함’을 갖추는 것은 다소 실패(?)했다.
 
섹시하고픈 ‘핑순이들’의 소망에 호응(?)해 팬클럽인 판다는 ‘섹시 걸그룹’이라는 단어를 살짝 변형해서 에이핑크를 ‘색시 걸그룹’이라 부르기도 한다.
 

새해에도 에이핑크는 이전과 마찬가지로 ‘색시 걸그룹’으로서 명성을 계속 이어갈 듯하다.
 
에이핑크의 단독 콘서트인 ‘PINK SPACE 2018’의 2일차 공연은 13일 서울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진행된다.

관련기사